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방송/연예
‘백종원의 골목식당’ 제주도 돈가스 연돈, 많이 팔 수 있지만...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05.23 12:14
  • 댓글 0
사진 : 영상캡쳐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외식사업가 백종원이 오리주물럭집 주인들에게 쓴소리를 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이 과정에서 제주도 돈가스 연돈의 근황도 공개했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정자동 골목의 세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오리 주물럭집은 ‘골목식당’ 방송을 타면서 호기심에 한꺼번에 몰려든 손님들을 소화하면서 음식이 늦게 나가고, 음식 재료가 달라지는 등 엉망인 서비스를 했다.

이 모습을 지켜본 백종원은 오리 주물럭집 사장들에게 "오늘 여기 왔던 손님이 다음에 또 올 거 같나? 나 같으면 다시는 안 온다"라며 “두 분은 지금 착각에 사로잡혀 있다. 일주일 동안 장사 잘 되니까 다 된 거 같나. 일주일 동안 손님을 다 놓친 거다"라며 "신기해서 방송에 나온 집이라니까 오는 거다. 그렇게 오신 분들이 '주물럭 맛이 그냥 그렇고 불친절하다'고 한다면 어쩌겠느냐”라고 지적을 했다.

이어 "방송은 기회를 주는 거다. 많은 손님을 소화할 수 없다면 죄송하다고 하고 못 들어오게 해야 한다. 그게 다 훈련이다. 손님을 다 받으면 뭐하냐. 음식은 형편없이 늦게 나가면서"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제주도 돈가스 연동의 근황을 언급했다.

과거 하루 100명의 손님만 받았던 것을 언급하며 “돈가스집 봤느냐”라며 “손님 끊은 건 이유가 있다”면서 “고집 세고 장인정신도 있지만 맛을 유지할 수 있어서 그런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주도로 이전한 뒤 연돈은 손님을 더 받기 위해 하루 한정 판매하는 돈가스 수량을 늘렸으나 결국 맛을 유지하기 위해 줄이게 됐다고.

그는 “100개 팔다가 일하겠다는 사람을 뽑아서 180개까지 갔다”라며 “그런데 지금 130~140개로 다시 줄였다”라고 말다.

그 이유에 대해 “제주도 돈가스 집에서 뼈를 묻겠다던 이들이 열흘 만에, 5일 만에 ‘못 해먹겠다’고 다 나갔다”며 “나가니까 다시 줄인 것이다, 완벽한 음식을 못 대접하니까”라고 설명했다.

즉, 맛을 유지하기 위해 엄격하게 돈가스 판매량을 줄인 것.

그는 “그래서 내가 거길 존중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