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코로나19 신규확진자 32명 중 지역발생 24명... 총 1만1110명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05.20 11:07
  • 댓글 0
사진 : 영상캡쳐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30명대로 증가했다. 이는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과 대형병원 의료진 감염의 여파에 기인한다.

20일 오전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에 비해 32명 증가해 국내 누적 확진자 수가 총 1만1110명이라고 밝혔다.

신규확진자수가 3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11일 35명 이후 9일만이다.

신규확진 32명 중 24명은 지역감염 사례다. 지역별로는 인천·경기에서 각각 8명씩 추가됐고, 서울 6명, 대구·전북 각 1명이 늘었다. 

해외유입사례는 8명으로 공항 검역단계에서 2명이 발견됐고, 서울에서 4명, 경기에서 2명이 추가됐다.

사망자는 나오지 않아 총 263명을 유지 중이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