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광명시, 숨겨오다 들통나니 책임회피음식물쓰레기처리장 수백억 들이고 쓰지도 못해
  • 이정민 기자
  • 승인 2005.11.27 00:00
  • 댓글 1

▲ 광명시가 206억원을 들여 지은 분뇨 및 음식물처리장이 작동불량으로 반쪽짜리 시설로 전락해 위탁비만 고스란히 지불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06억원을 들인 분뇨 및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 불량 작동으로 혈세만 낭비하고 있다.

8월 준공된 음식물 처리시설이 제대로 작동 한번 못해보고 가동 중지됐기 때문. 이로 인한 1달 위탁처리비용만 2억3천만원이다. 이를 위해 시의회는 내년 1/4분기까지 추경예산을 통과시켰다. 음식물 쓰레기 처리시설 불량으로 15억원 가까운 혈세를 낭비하게 된 셈이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서울산업대 배재곤 교수에게 가동 점검에 대한 검토 의뢰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는 그동안 관련부서가 쉬쉬해가며 숨겨오다 추경예산 신청과정에서 드러나자 서로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해 했다.

이와 관련 시 의회 특별위원회(위원장 나상성)가 구성돼 4차례에 걸친 자료를 수집했으나 설계사, 시공사, 감리사 모두 책임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위 관계자는 “음식물과 분뇨를 함께 처리하는 곳은 한 군데도 없는데 운영실적이 없는 공법을 채택했다”며 특혜의혹을 조심스럽게 내비췄다.

이에 시관계자는 “병합시스템 도입에 대해 이론상으로는 검증을 했으나 완성된 시제품으로는 검증을 못해 시운전 과정을 거치면서 검증하려 했다”고 말했다.

문제가 되는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은 고농도의 탈수여액 농도를 저감시킨 후 수처리(미생물처리)공정으로 인입하여 처리 후 배출해야 하나 그렇지 못하다. 즉, BOD(생물학적산소요구량)기준 3000 이하를 맞춰야 하나 현재 시설은 35000-40000으로 BOD 기준 10배가 넘어 음식물의 완전 탈수가 이루어지지 않은 죽과 같은 상태라 소각이 불가능하다.

한편 음식물쓰레기 관련 시공사는 (주)효성, 설계사는 대한컨설턴트, 감리사는 동부엔지니어링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이정민 기자  com423@paran.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조기태 2005-12-09 10:39:21

    똑똑한 시의원 2명만 있어도 이러지는 못할것이다. 백재현 시장 잘한것만 가지고 자랑하지말고 시의회를 무시하는 생각과 행동 자제하세요. 그대는 시의원 출신이 아니었나요? 올챙이 적 생각해야지요 시의원의 자질을 업그레드해야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