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방송/연예
안혜상 모친, “남규택 잠만 자고가” & 장재영, 장모에게 술 심부름시켜... 술 사갔더니 “이거 싫어해요” '얼마예요'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03.23 14:42
  • 댓글 0
사진 : TV조선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스포츠 댄스 선수 안혜상의 모친인 김선자 여사가 사위 남규택에 대한 불만을 나타낸다. 그리고 개그맨 장재영 장모가 사귀의 술 심부름까지 하는 신세라고 토로를 하기에 이르렀다. 

오늘(23일)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인생감정쇼 얼마예요?'(이하 '얼마예요')에서는 '가족 스캔들 시가 vs. 처가 Ⅱ'라는 주제로 '눈칫밥 먹는 며느리! 사위는 상전?'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눈다.

이를 위해 연예인 부부들의 막강한 시어머니와 장모 군단이 '얼마예요'를 오랜만에 찾았다. 반가움도 잠시 이들의 등장으로 '얼마예요' 스튜디오에는 묘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스포츠 댄스 선수 안혜상의 어머니 김선자 여사가 처가에만 오면 침묵하는 사위, 남규택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사위를 '아들'처럼 여기는 김선자 여사는 "사위 남규택이 처가에 오면 같이 이야기하고 싶지만, 남규택은 처가에서 잠만 잔다"고 폭로했다. 또한 "이야기 나눌 시간이 없어 밥을 하면서 남규택한테 말을 걸면, 돌아오는 건 말대답뿐이다"라고 전해 여성 출연자들의 분노를 샀다.

이어 개그맨 장재영의 장모 김호연 여사는 "하다 하다 사위의 맥주 심부름까지 하는 신세"라고 말해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김호연 여사가 딸 정연주의 집에 가기 전 마트에서 딸에게 전화했는데, 사위 장재영이 본인이 마실 맥주를 사달라고 요구했다. 김호연 여사는 수많은 맥주 중 고급스러워 보이는 맥주를 사 갔지만, 장재영은 장모님을 마중 나가기는커녕 "장모님 저 이 맥주 싫어해요"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에 출연자들은 장재영을 거세게 비난했다.

한편, 이윤철-조병희 부부의 며느리 김주연은 "남편이 시아버지 이윤철을 닮아 옷 지퍼도 못 올린다"고 전해 무슨 사연이지 출연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막강 군단' 시어머니와 장모 군단의 거침없는 입담은 오늘(23일) 밤 10시 TV CHOSUN '인생감정쇼 얼마예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