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광명시, 현장예배 교회 명단 공개...초강수 카드 왜?
  • 광명지역신문
  • 승인 2020.03.18 17:13
  • 댓글 0

[광명지역신문] 광명시가 코로나19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기독교 지도자들에게 현장예배 자제를 재차 요청했다. 광명시는 자제 권고에도 불구하고 예배를 강행하는 교회의 명단을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18일 광명기독교연합회 임원들과 긴급 간담회를 갖고 예배 자제를 요청했다. @사진=광명시

박승원 시장은 18일 광명기독교연합회 남무섭 회장(늘샘교회) 등 임원 9명과 긴급 간담회를 열고, 도내 일부 교회의 밀집 집회로 인해 코로나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다며 우려의 뜻을 전달했다.

앞서 광명시는 기독교 등 종교단체에 집회 자제를 요청하는 공문과 서한문을 세 차례 보내고, 천주교·불교·기독교 등 3대 종교 지도자들을 만나 행사 자제를 호소했지만 관내 교회의 정반 가량이 여전히 예배를 강행하자 초강수 카드를 꺼낸 셈이다.

박 시장은 “우려했던 교회 내 집단 감염 사태가 현실이 됐다. 광명시는 이를 막기 위해 수차례 집회 자제를 요청했고, 모든 공직자가 광명지역 332개 교회에서 현장 계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남 은혜의 강 교회 등에서 발생한 집단 감염으로 광명시민도 우려와 불안을 넘어 공포감마저 느끼는 실정”이라며 “시민의 생명권이 걸린 문제인 만큼 종교 지도자들의 지혜로운 결단과 협조 부탁드린다”고 현장 예배 자제를 호소했다. 또한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거나 교회를 탄압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교회를 지키려는 것"이라며 “영상 기술 지원 등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고 온라인 예배를 돕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그런데도 현장 예배를 강행한다면 시민 불안과 공포감을 불식시키고, 시민의 알 권리 보장 차원에서 강력한 조치로 현장 예배 강행 교회 명단을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에 남무섭 회장은 “교회가 요즘 세상의 짐이 된 것 같아 부끄럽고 가슴 아프다”며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나지 않게 시정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현장 예배 자제토록 소속 교회에 즉시 알리고 권장하겠다”고 약속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지역신문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지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