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미래통합당 막장공천 논란 일파만파...김형오 사퇴 투쟁까지(전)한국당 수도권 당협위원장들, 불공정 공천 전면 재검토하라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0.03.10 22:16
  • 댓글 1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미래통합당이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의 불공정 공천 논란으로 총선을 앞두고 당내 분열 사태가 가속화되고 있다.

(전)자유한국당 수도권 당협위원장들이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위원장의 불공정 공천에 반발하며 황교안 대표에게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이효선(광명갑), 김숙향(동작갑) 등 전 자유한국당 수도권 당협위원장들은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교안 대표와 최고위원회에 불공정한 공천을 전면 재검토할 것을 요구했다.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김형오 공관위원장 사퇴 투쟁까지 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이어서 파문이 예상된다.

이들은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환골탈태라는 혁신공천은 컷오프 대상 중진의원들을 수도권에 경선없이 내리꽂는 돌려막기 공천이고, 조국 임명 반대, 패스트트랙에서 연동형 비례제와 공수처 악법을 막기 위해 투쟁해 온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들은 경선에서 아예 배제하는 비상식적 행태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또한 “우리를 적폐라 폄훼하며 4+1이라는 엉터리 야합으로 악법을 주도해 온 이들에게 소속정당 탈당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묻지마 특혜를 주는 ‘철새공천’도 자행됐다”며 “불출마를 선언한 현역의원이나 지역활동 없는 이들을 자객공천이란 명분으로 내리꽂는 주객 전도 막장공천으로 수도권 당협위원장들은 산채로 매장됐는데 이것이 김형호 위원장이 약속한 공정한 공천이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특히 이들은 “반문정서에만 기대어 보수 가치와 맞지 않는 후보를 일방적으로 내리꽂는 ‘양아들 공천’, ‘수양딸 공천’, ‘측근 공천’이 난무했다”며 “무임승차 공천으로 유권자들에게 선택의 기회를 빼앗고 횡포를 저지르는 미래통합당이 어떻게 국민들에게 공정한 대한민국을 약속할 수 있냐”고 반문했다.

한편 이번 기자회견에는 강요식(구로을), 김숙향(동작갑), 민병웅(성북을), 박시연(중랑갑), 박춘희(송파갑), 이동은(마포을), 이상묵(중구성동갑), 이성권(중랑을), 정송학(광진갑), 김근기(용인정), 김동규(파주을), 이동환(고양병), 이석우(남양주병), 이행숙(인천서구을), 이효선(광명갑), 장경순(안양만안), 한규택(수원을), 권오규(의왕 과천) 전 당협위원장이 동참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광명인 2020-03-18 22:20:35

    미디어광명 이정민 기자 엄청나게 치사한 사람입니다.
    기존 댓글을 삭제하고 로그인 자체도 아예 안되도록 원천봉쇄해서 댓글도 못 달게 했습니다. 다른 분들도 로그인이 안 될겁니다.

    미디어광명 이정민 기자는 후원금을 법인명의 통장이 아니라 개인 명의 통장으로 후원금을 모금하였습니다. 엄연히 위법 행위가 의심이 되는 바 언론등록을 해 준 경기도에서는 미디어광명 이정민 기자 후원계좌에 대한 진상조사가 필요합니다.

    이재명 지사를 믿습니다. 코로나19를 선제 대응하는 모습을 봅니다.
    미디어광명 이정민 기자 후원금 사용처를 조사해 주세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