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광명시, 코로나 확진자 동선 확인없이 공개했다 부랴부랴 삭제 논란정보통신과 실수로 시 홈페이지 게재...보건소. "역학조사 안 끝나 공개 늦어져"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0.02.26 22:56
  • 댓글 6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광명시가 26일 밤 8시께 공개하겠다던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가 늦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날 밤 9시 45분께 광명시가 홈페이지에 최종 확인도 되지 않은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했다가 부랴부랴 삭제하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다.

광명시 정보통신과가 26일 밤 최종 확인도 되지 않은 내용을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이라고 시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급하게 삭제하는 상황이 벌어져 논란이 일고 있다.

확진자 동선을 확인하기 위해 기다렸던 시민들은 광명시 홈페이지에 ‘<속보> 2.26(수) 코로나19 광명시 1번째 확진자 동선 자세히 보기’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가 갑자기 삭제되면서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

광명시는 “광명시 보건소가 공식 발표한 것이 아니다”라며 “광명시 여러 부서 중 한 곳에서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올렸다가 삭제한 것이 맞다”고 해명했다. 

해당 내용은 광명시 정보통신과에서 게재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에 보건소에서 항의해 즉각 삭제되긴 했지만 이미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실정이다.

광명시 보건소는 “홈페이지에서 삭제된 내용은 확인되지 않은 것”이라며 “당초 밤 8시쯤 동선을 공개하려 했지만 역학조사에 시간이 많이 걸려 27일 오전에 공개될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안양 확진자가 방문한 광명시 소재 식당을 공개하지 않았다가 시민들의 항의에 늑장공개한 광명시가 이번에는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 동선을 시 홈페이지에 올렸다 삭제하면서 광멍시의 허술한 위기대응에 비난여론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허술대응 2020-02-27 14:36:18

    며칠전 광명시에서 코로나 관련 주요시설 휴관 한다는 홍보이미지를 봤습니다. 근데 경악. 시설마다 휴관일도 제각각.
    관내도서관은 3/8일까지. 각 동 주민자치프로그램은 3/7일. 노인복지관은 2/28일까지, 경로당은 2/29일까지. 종합복지관은 3/1일까지......
    통합적으로 상황을 판단했다고는 느껴지지 않는 짜집기식의 안내라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 건물을 여러주체들이 사용하는 다중이용시설들이 많은데....이렇게 제각각이라니.....말 그대로 칸막이 행정의 전형이 아닌가...... .
    근데, 오리서원은 왜 심각단계 해지까지?   삭제

    • 실수라고? 2020-02-27 10:11:33

      장난하냐? 그 공무원 처벌해라.   삭제

      • 못미더워 2020-02-27 00:08:39

        이번일로 광명시 행정능력제대로알았네
        진짜 이제 믿음이 1도 안생긴다
        뭐도 없으먼서 아파트 집값만 비싸고
        출산율좀 된다고 출산지원금따위
        첫째는지원도 없고 둘째는 되어야 30 ㅋㅋㅋ
        셋째 5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광명시 아주 배가불렀네불렀어
        모조리 싹다 갈아엎어주세요
        몇일내 확진자무더기 나와야
        정신차릴려나, 막 그정도는 나와줘야
        부랴부랴 빨리 공개하고 빠릇삐릇할려나   삭제

        • 창피하다2 2020-02-26 23:55:34

          시장이나 공무원이나   삭제

          • 창피하다 2020-02-26 23:36:14

            다른 지역과 매우 비교되고 수치스럽다   삭제

            • 못났다 2020-02-26 23:26:16

              광명시 아주 가지가지 하는구나.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