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광명시 복지를 말하다' 토론회 내용에 대한 광명시 입장
  • 광명시 홍보실
  • 승인 2015.11.14 09:12
  • 댓글 2

-광명시의 해명자료 전문-

광명지역신문 창간12주년 특별기획 ‘광명시 복지를 말하다’ 토론회에 참석한 일부 패널들의 주장 가운데 광명시 입장과 다소 다른 부분이 있어 해명합니다. 아울러 광명시의 사정으로 토론회 패널로 참석하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심심한 유감의 뜻을 표하며, 토론회에서 제기된 여러 의견들을 겸허히 수용해 복지정책에 반영토록 하겠습니다.

1. 철산복지관, 재가노인복지시설 등의 민간위탁시 정치권력에 의해 공정하지 못한 위탁심사가 진행됐고, 지역복지봉사회가 수탁한 사업들이 권력이 바뀌면서 법인이 하는 사업이 취소되었다는 주장에 대해 해명합니다.

철산종합사회복지관 및 재가노인복지시설 등 민간위탁자를 광명시는 조례 등에 의거, 적법하게 선정했으며, 정치권력에 의해 특정법인을 떨어뜨리기 위해 시가 개입한 적이 없습니다. 광명시는 2011년부터 한국지역복지봉사회 보조금 사업 감사를 하여 부당하게 집행한 사업에 대한 시정을 요구했지만 한국지역복지봉사회는 이를 이행하지 않았고, 광명시와 광명시장, 공무원을 상대로 제기한 민,형사소송 6건에서 모두 광명시가 승소했습니다.

2. 2013년 푸드뱅크, 마켓 민간위탁과정에서 각종 특혜와 불법의혹이 제기돼 광명시의회 민간위탁 특위가 구성됐고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기부금 모집을 못하도록 되어 있는데 시가 직접 푸드뱅크라는 이름으로 사업을 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 해명합니다.

시립푸드뱅크 마켓은 식품기부 활성화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12년 11월 공개모집 등 투명하고 객관적인 절차에 따라 대한적십자봉사회 광명시지구협의회가 사업자로 지정돼 운영하고 있지, 광명시가 운영하지 않습니다. 2013년 광명시의회에서 푸드뱅크 마켓 등의 사업자 선정에 있어 불법의혹이 있다고 민간위탁조사특별위원회 일부 시의원이 검찰에 관계공무원들을 고발했지만 2013년 12월 31일 혐의없음 결정을 내렸습니다. 민간위탁과정에서 광명시는 특혜와 불법행위를 하지 않았습니다.

3. 복지동이 시의원 보궐선거를 앞두고 3개동에서 갑자기 한꺼번에 18개동으로 확대했다는 주장과 복지동 운영에 있어 동장이 자리를 비우는 일이 많아져 행정공백이 만들어졌다는 주장에 대해 해명합니다.

광명시는 복지동 운영 종합계획에 따라 2013년 3월부터 광명2동을 시범운영한 후 문제점을 보완해 9월 3개동으로 시행했고 2014년 전체동으로 확대시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복지동에서는 동 복지위원, 통장, 민간봉사단체회원 등을 일일 명예복지동장으로 운영해 동장의 행정공백은 없습니다.

4. 광명희망나기운동본부가 만들어지는 과정이 투명하지 못했고 관이 주도하면서 기부금이 복지관을 안 거치고 시에 기부되면서 복지관들은 손을 놓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 해명합니다.

광명희망나기운동은 민간단체인 광명시사회복지협의회가 주체가 되어 성금과 물품을 후원받아 복지사각지대 시민을 지원하는 범시민복지 나눔운동입니다. 희망나기운동본부는 2011년 4월부터 2015년 9월말까지 56억의 후원금을 모금해 복지사각지대주민 47,969명에게 52억4천7백만원을 지원하였습니다. 광명시는 취약계층 발굴 등을 지원, 협조할 뿐이지 관 주도 운동이 아닙니다.

<광명시 홍보실>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시 홍보실  gmgongbo@korea.kr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오리발 2015-11-15 20:30:49

    이런걸 두고 소통의 부재라 하나?   삭제

    • 자포자기 2015-11-14 22:00:26

      차라리 토론회 나와 당당히 말하면 될것을ㆍ.소잃고 외양간 고치면 뭐하나? 광명시 공무원들아 제발 일 좀 제대로 해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