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발렌타인 데이로 유명한 2월 14일, 안중근 의사 사형선고일이라는 것은 잘 몰라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02.14 11:06
  • 댓글 0
사진 : 서경덕 교수 제공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오늘은 2월 14일 발렌타인 데이로 대중들에게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날이 안중근 의사 사형선고일이라는 사실은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오늘 2월 14일은 발렌타인 데이로 연인들이 서로 선물을 주고 받으면서 이 날을 기념하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 속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날이 안중근 의사 사형선고일이라는 사실을 지적하며 주위를 환기시켜 주목을 받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안중근 의사의 사형선고일은 연인들의 대표적인 기념일인 발렌타인 데이와 같은 날이어서 대중에게 많이 알려졌지만 의거일(10월 26일)과 서거일(3월 26일)은 잘 모른다고 판단하고 카드뉴스를 만들어 배포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경덕 교수는 '한국사 지식 캠페인'의 하나로 6장으로 구성된 카드뉴스를 배포했다. 카드뉴스에는 안중근 의사의 의거일과 서거일을 알리면서 안중근 의사 순국 110주년을 맞는 올해 그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다시금 되새기는 해가 되길 바란다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안중근 의사는 1909년 10월 26일 중국 하얼빈 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하고 현장에서 체포돼 랴오닝성 다롄시 뤼순구의 뤼순감옥에 수감됐다.

1년여의 수감 생활 끝에 안중근 의사는 1910년 2월 14일 사형을 선고받았고 3월26일 순국했다. 그는 옥중에서도 '동양평화론', '안응칠 역사' 등을 집필하며 기개를 잃지 않았다.

안중근 의사는 순국 전 '내가 죽은 뒤에 나의 뼈를 하얼빈 공원 곁에 묻어두었다가 우리 국권이 회복되거든 고국으로 옮겨다오'라고 유언을 남겼다.

한편, 서경덕 교수가 펼치고 있는 '한국사 지식 캠페인'은 대한민국의 역사적인 날에 맞춰 그날의 정확한 한국사 지식을 누구든지 이해하기 쉽게 카드뉴스로 제작해 소셜 미디어를 통해 널리 전파하는 홍보 운동이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