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방송/연예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천추스 실종 40분간 진행한 인터뷰 공개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02.13 16:24
  • 댓글 0
사진 : JTBC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를 취재하던 변호사 겸 시민기자 천추스의 실종 하루 전 영상인터뷰가 공개된다.

오늘(13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JT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코로나19를 조명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중국 우한에서 원인불상의 폐렴으로 시작, 세계 전역으로 확산하며 1천 명의 희생자를 만든 코로나 19에 주목한다. 우한 현지에서 보내온 영상과 단서를 시작으로 바이러스, 역학 등 각계 전문가와 함께 프로파일링 기법을 동원해 코로나 X의 실체에 접근한다. 신석기 시대부터 우리 주변에 존재했던 ‘조용한 이웃’ 코로나 바이러스는 언제부터, 왜 인간을 공격하게 된 것일까.

가장 큰 미스터리는 진원지로, 과학자들은 바이러스가 최초 숙주 박쥐에서 중간 매개 동물을 이용해 인간에게 전파된 것으로 보고 있다. 뱀, 밍크, 사향고양이, 천산갑까지 다양한 동물이 용의 선상에 오르고 있는 상황. 제작진이 주목했던 곳은 진원지로 지목된 수산물시장이다. 과연 용의동물들과 수산시장 사이엔 어떤 연결고리가 있는 걸까. 수소문 끝에 수산시장 상인들과 연락한 제작진은 놀라운 증언을 들을 수 있었다. 우리가 미처 몰랐던 천산갑과 코로나 19의 비밀이 공개된다.

제작진은 우한 현지의 목격자들을 취재하던 중 뜻밖의 소식을 듣는다. 현장을 취재하던 변호사이자 시민기자인 천추스가 지난 6일부터 연락이 두절됐는데, '스포트 라이트' 제작진은 실종 하루 전 약 40분간 천추스와의 영상인터뷰를 진행했던 것. 천추스가 현지 취재를 할 수 밖에 없었던 절박한 이유는 무엇일까. 천추스와의 인터뷰 영상을 '스포트라이트'가 단독 공개된다.

'코로나 X의 정체'는 오늘(13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