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한글로 ‘코로나19’로 부른다... 영어 명칭은 ‘COVID19’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02.13 09:58
  • 댓글 0
사진 : 영상캡쳐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앞으로 ‘코로나19’로 부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겸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지난 12일 “WHO가 신종코로나 이름을 ‘COVID19’로 결정해 발표했다”며 “영어로 명명할 때는 이 명칭을 따른다”고 말했다.

이는 이에 앞서 하루 전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코로나의 정식 명칭을 ‘COVID19’로 결정한 데 따른 조처라고 하겠다. CO는 코로나, VI는 바이러스, D는 질환, 19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발병이 처음 보고된 2019년도를 의미한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영어식 이름이 긴 편이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 한글 표현을 별도로 정하기로 했다”며 “질병관리본부 건의를 수용해 한글로는 ‘코로나19’라고 부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WHO는 명칭을 정하면서 질병 이름이 부정확해지거나 낙인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지리적 위치, 동물, 개인 또는 사람들의 집단을 지칭하지 않고 ▲발음이 용이하면서 동시에 ▲질병과 관련이 있는 이름을 고려해 결정했다.

김강립 부본부장은 "금일부터 COVID-19라는 명칭이 국제적으로 공인된 이름으로 사용되게 된다"며 "우리도 영어로 명명할 때는 이 명칭을 따르게 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 부본부장은 "영어식 이름이 긴 편이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 한글 표현을 별도로 정해 명명하기로 했다"며 "질병관리본부의 의견을 수용해 정부 차원에서는 '코로나19'라는 한글 표현을 별도로 정해 명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