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방송/연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옥택연 임주환, 한 치의 양보 없는 날 선 대립각 형성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02.12 16:21
  • 댓글 0
사진 : MBC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옥택연과 임주환이 날 선 대립하는 현장이 공개됐다.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 연출 장준호 노영섭, 이하 ‘더 게임’)은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12일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제작진이 공개한 스틸 컷은 김태평(옥택연 분)과 구도경(임주환 분)이 한 치의 양보 없는 날 선 대립각을 형성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지난 방송에서 구두경 진짜 정체를 알게 된 김태평은 그에게 진짜 원하는 게 무엇인지 물었고, 이에 대한 대답으로 서준영(이연희 분)이 언급되면서 서로를 향한 적대심은 더욱 커져갔다. 특히 서준영 이름을 듣자마자 “건드렸단 봐. 죽여버릴 거니까 너”라며 분노를 참지 못하는 김태평에게 구도경은 “재밌겠네. 경찰 앞에서 자살할지, 너한테 죽을지”라고 여유롭게 응수하면서 둘 사이에는 살얼음판 같은 차가운 냉기류가 걷잡을 수 없이 퍼졌다. 무엇보다 김태평은 자신을 인질로 삼은 구도경이 경찰들에게 포위된 채 자살을 하게 될 것을 예견했기 때문에 비극적인 운명을 암시하는 이들의 관계에 어떤 전개가 펼쳐지게 될 지 주목된다.

그리고 이번 스틸에서는 두 남자 사이의 더욱 팽팽해진 긴장감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구도경을 쏘아보는 김태평의 예리하고 날카로운 눈빛에서는 비극으로 치닫고 싶지 않은 그의 두려움 또한 느껴져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구도경의 표정 변화 또한 눈길을 끈다. 김태평을 마주할 때에는 여유로운 듯 보이면서도 때때로 묻어나는 그의 무표정에서는 왠지 모를 슬픔 또한 느껴지는 것. 특히 홀로 교회 안에 앉아있는 구도경 모습은 그가 왜 괴물이 될 수 밖에 없었는지, 아직 드러나지 않은 그의 진짜 얼굴을 더욱 궁금하게 한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제작진은 “20년 만에 운명적으로 다시 만난 옥택연과 임주환의 양보 없는 대결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특히 두 남자 사이의 치열한 심리전을 따라가다 보면 더욱 ‘더 게임’의 매력을 진하게 느낄 수 있다. 더욱 업그레이드 된 스릴과 서스펜스, 그리고 휴머니즘이 동시에 전달 될 것. 기대하셔도 좋다”고 밝혔다.

한편, MBC '더 게임:0시를 향하여'는 매주 수, 목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