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여의도 칼부림, 가해자 女性 스스로 목숨 끊은 것으로 추정... 피해자는 중상입어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02.12 11:31
  • 댓글 0
사진 : 영상캡쳐, 이 사진은 본 기사와는 직접적인 관련은 없음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증권가가 밀집한 건물의 지하식당에서 칼부림으로 피해자가 중상을 입었고, 가해자는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의하면 12일 오전 여의도의 모 건물의 지하에 위치해 있는 식당에서 여성이 남자 종업원을 칼부림 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출동했다.

칼에 찔린 남자 종업원은 여의도 식당에서 응급처치를 받은 후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의식이 돌아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해자로 추정되고 있는 육십대 여성은 사망한 채로 발견이 됐다. 수사당국은 가해자가 범행을 저지른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수사당국은 여의도 칼부림 범행의 목격자의 진술 등을 참조하는 등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