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방송/연예
‘불타는 청춘’ 에일리 정승환, ‘이별이야기’ 통해 감성 듀엣 무대 선보여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02.11 18:04
  • 댓글 0
사진 : SBS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11일 SBS '불청외전-외불러' 마지막 편에는 가수 에일리와 정승환의 '눈밭 감성' 공연이 펼쳐진다.

'불청외전-외불러' 청춘들은 1박 2일 동안 본인들이 연습한 노래를 정선 시민들 앞에 선보였다. 먼저, 정승환은 강원도 설원을 배경으로 시인과 촌장의 '가수나무'를 본인만의 감성과 음색으로 재해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에일리는 "그동안 잘 몰랐던 우리 옛 가요를 '외불러' 음악 여행을 통해 알게 됐다"며 가장 좋아했던 '제3한강교'를 불렀다. 과거 '제3한강교'가 금지곡이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기도 했던 그녀는 에일리만의 감성이 담긴 무대로 감동을 선사했다.

두 사람은 '외불러'에서 최초로 감성 듀엣 무대도 선보였다. '이별이야기'는 승환이 직접 선곡해 에일리에게 추천한 곡으로, 에일리는 "이 노래만 들으면 승환이 생각날 것 같다"고 언급해 두 사람만의 돈독한 우정이 엿보였다. 또 이날 '외불러' 청춘들은 정선 읍내를 돌며 특별한 뮤직 비디오도 만들었다고 해 기대감을 모은다.

한편, 김혜림과 외국인 친구 크리스티안은 가수 어머니를 둔 공통의 사연를 나누며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혜림이 자신의 어머니이자 가수였던 故나애심을 회상하자 크리스티안은 본인의 어머니 역시 멕시코의 유명한 가수 루이스 미겔, 마크 앤서니 등과 무대를 함께 했던 가수임을 밝혔다.

크리스티안은 "어머니가 2년 전 한국에 방문해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처음 봤다"며 "가족을 위해 어머니가 꿈을 포기했다는 것을 알고 큰 감동을 했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혜림은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는 '엄마'의 존재를 잘 몰랐다"며 그리움과 반성의 눈물을 흘리며 서로를 위로하는 시간을 가졌다.

청춘들의 감성 음악과 따뜻한 사연이 담긴 SBS '불청외전-외불러' 마지막 이야기는 11일(화) 밤 11시에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