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이국종, 외상센터 떠난 속내는… "때려쳐 이 XX야" 욕설 녹취록도 공개돼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01.13 20:49
  • 댓글 0
사진=MBC 캡처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이국종 아주대 권역 외상센터장이 병원 수뇌부와의 마찰로 외상센터를 포기할만큼 고심이 깊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MBC 탐사기획팀은 이국종 센터장과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의 대화 내용을 단독 입수해 공개했다.

이국종 센터장은 줄곧 중증외상환자를 위한 닥터헬기 도입과 인력 충원, 그리고 민원 해결 등을 요구하며 소신 발언을 이어왔다. '닥터헬기'를 띄우는 의사로 유명한 그는 경기도의 지원으로 닥터 헬기 운항을 본격화하는데 성공했지만, 이로 인해 병원 수뇌부들과의 갈등은 더 깊어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MBC가 입수한 녹취록에는 유희석 원장이 "때려쳐, 이 XX야. 꺼져. 인간같지도 않은 XX 말이야. 나랑 한 판 붙을래 너?"라고 다그치자, 이국종 교수는 "아닙니다. 그런 거…"라고 답하는 목소리가 담겼다.

이국종 센터장은 인력난, 닥터헬기, 그리고 병상에 묶여 여전히 열악한 환경에 시달리는 권역외상센터의 처지에 한국을 떠나는 것까지 고민했다고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국종 센터장은 병원 수뇌부와 갈등에도 외상센터를 지켜야 한다는 마음으로 2개월여 병원을 떠나 태평양 해군 훈련에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아직 이국종 센터장과 아주대 측의 공식 입장은 나오지 않았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