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광명] 강신성 출판기념회, 친문 실세들이 떴다...확실한 세 과시주요인사들 “어려울 때 민주당 지킨 강신성, 이제 민주당이 강신성 지킬 때”
  • 광명지역신문
  • 승인 2020.01.09 12:20
  • 댓글 10

# 대통령 세 분의 부름을 받았다. 민주당을 지켰다. 민주주의를 지켰다. 김대중 대통령에게서 민주주의의 소중한 가치를 배웠다. 노무현 대통령에게서 불의에 맞서는 정의로움을 배웠다. 문재인 대통령에게서 사람이 먼저인 진정성을 배웠다 - <믿는다 강신성> 中에서 발췌

[광명지역신문]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서 광명(을)에 출사표를 던진 강신성 예비후보가 ‘믿는다 강신성’ 출판기념회를 8일 광명시민회관에서 개최했다.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까지 대통령 3명과 함께 한 ‘민주당 적통 주자’임을 내세운 강신성 예비후보의 출판기념회에는 민주당 원로부터 친문 핵심인사들까지 대거 참석해 세 과시를 확실히 하며 총선가도는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믿는다 강신성' 출판기념회가 8일 광명시민회관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김원기 전 국회의장, 전해철, 최재성, 백재현, 김영주, 김영진, 임종성 국회의원, 김민석 전 민주연구원장, 박승원 광명시장, 도의원, 시의원, 지역단체장을 비롯해 지지자들이 광명시민회관 1,2층을 가득 메웠다. 저자의 부인 홍현숙 여사와 아들, 딸도 공식석상에 처음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부겸, 이상민, 설훈, 유승희, 박범계, 최인호 국회의원 등이 축하인사를 보내왔으며, 정세균 전 국회의장, 추미애 법무부장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윤성빈 평창올림픽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등이 책 추천사를 썼다.

'믿는다 강신성' 출판기념회에서 축사하는 주요인사들. (윗줄 왼쪽부터) 김원기 전 국회의장, 전해철, 최재성, 백재현, (아래 왼쪽부터) 김영주, 김영진, 임종성 국회의원, 박승원 광명시장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민주당 주요인사들은 축사에서 “강신성 예비후보는 60년 이어 온 ‘민주당’ 당명을 지켜 오늘날 더불어민주당이 ‘민주당’이란 명칭을 쓸 수 있게 한 주역이고, 모 정치인 탈당으로 사고지구당이 된 ‘광명을 지역위원회’를 지켜낸 사람”이라며 “어려울 때 민주당을 지킨 강신성을 이제 민주당이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강신성 예비후보는 2014년 민주당을 거부하는 안철수 세력과의 합당으로 ‘새정치민주연합’이 출범하면서 ‘민주당’이란 당명이 사라질 위기에 처하자, 민주당을 창당해 초대 당대표를 역임했다. 그렇게 지켜 낸 민주당은 2016년 추미애 당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의 통합 제안을 조건없이 수락해 문재인 대통령 당선의 밀알이 됐다.

저자는 이 책에서 “민주당을 지키는 것이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이었다”며 “민주당을 올바르게 이용할 사람이 있으면 조건 없이 힘을 실어주고, 여의치 않으면 민주당이란 당명을 박물관에 보관하겠다는 심정으로 창당했다”고 당시 소회를 밝히고 있다. 출판기념회에서는 창당과정에서 김원기, 권노갑, 정세균 등 민주세력 핵심인사들에게 이런 뜻을 밝혔다는 후일담도 공개됐다.

강신성 예비후보(왼쪽)와 김민석 전 민주연구원장이 토크쇼를 하고 있다.

김민석 전 민주연구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2부 토크쇼는 종합운동장 건립, 서울시립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문제,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등 지역현안과 민주당 당명을 지켜 낸 과정, 아무도 알아주지 않던 스켈레톤, 봅슬레이에 15년간 열정을 쏟아 메달 신화를 일군 삶의 궤적, 민주당 광명을 지역위원장으로 취임해 ‘낙하산’이라 구박받다가 이제 어엿한 3년차 광명시민으로 뿌리내린 사연 등이 솔직하고 재치있는 입담으로 오갔다. 특히 그는 “지역 정치인들이 자기 출세를 위한 정치만 하며 사람을 키우지 않아서 낙하산이 내려오는 것”이라며 “다시는 광명에 낙하산이 내려오지 않도록 좋은 인재들을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명정치개혁프로젝트–믿는다 강신성’은 꼼수와 거짓이 통하지 않는 정직한 정치를 꿈꾸는 저자가 광명시민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로, 제1장 정치는 신뢰다, 제2장 기억 Memories, 제3장 나는 미련곰탱이다, 제4장 원칙과 상식을 말하다, 제5장 강한나라! 넥스트 광명!, 제6장 나는 강신성이 좋다, 포토갤러리 등으로 구성돼있다.

강신성 예비후보는 연세대 행정대학원을 졸업(사회학 석사)했으며, 민주당 중앙당 당대표,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지역위원장, 한국청년회의소 제46대 중앙회장을 역임하고, 현재 더불어민주당 체육특별위원장,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 경기연맹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믿는다 강신성' 출판기념회가 8일 광명시민회관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지역신문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지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0
전체보기
  • KIM BONE 2020-01-11 11:18:52

    선택을 잘해야 합니다.

    광명을 발판삼아 더 높은 곳으로 가려는 정치적 야망가와
    어려운 광명에 내려와 뿌리를 내리려는 신념가..

    답이 딱 있는데 인지도만으로 투표하는 한국식 선거 관행으로 인해
    시민들의 선택이 어리석을 까 걱정입니다.

    흔들리며 피는 꽃, 불모지에서 피워낸 꽃.
    민주당을 지켜낸 신념과 금메달을 딴 신화처럼
    믿는다 강신성!!   삭제

    • 이얼 2020-01-11 09:04:59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매우 신선하고 유쾌하고 든든한 정치인과 함께한 출판기념회 였습니다^^   삭제

      • 광명시민 2020-01-11 08:19:49

        강한 신념으로
        신선한 바람을 일으켜
        성공하시길 기원합니다~
        믿는다!! 강신성!!   삭제

        • jean gui dong 2020-01-11 08:09:19

          광명시민에게 새로운 신성(별)으로 다가옵니다
          김대중 정부의 "적통 민주당"을 지켜낸 민주주의 역사입니다
          노무현 정신 희생정신 "이언주의 맞서 광명시 지켜온 사람 !!

          당신이 김대중 ,노무현정신입니다 !!!
          꼭 승리하십시요~~~   삭제

          • 산 과 강 2020-01-10 09:10:50

            어느분 은 세금이 자기돈인줄 멋대로쓰고서
            자화자찬 하고

            다른분은 법령 책 구경도 못한듯
            여론에 목을매고 ..

            지나가는한분은 자격증만 내세워
            등뒤에 손가락질만 ..

            .직업이 정치인이 아니라 사람다운
            정치인이 광명시 는 20년 후에나 .부활할까?   삭제

            • 체육인 2020-01-09 17:31:09

              어제 참석도 안했는데 소개까지 해주신
              의도가 무엇인지
              괜한 오해로 본인은 물론 회원들이 불편하다는 것을 아시는지
              정직하지 못하고
              원칙과 상식이 통하지 않는 모습에
              실망입니다.   삭제

              • 광명시민 2020-01-09 15:06:09

                광명 발전을 위해 진심을 다해 힘써주세요. 믿는다 강신성!   삭제

                • jean 2020-01-09 14:10:30

                  광명시민들의 복입니다 !   삭제

                  • 생트집 잡지마라 2020-01-09 13:59:10

                    밑에 님아! 부러우면 지는거다. 알지?   삭제

                    • 광명을 2020-01-09 13:57:08

                      꼼수가 통하지 않는? 지금까지 꼼수로 지역을 어지렵히고서 꼼수? 정직? 시민을 머리 나쁜 철새로 알고 있나?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