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피한 줄 알았는데" 광명-하남-과천, 분양가 상한제 추가 지정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9.12.17 00:23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집값 상승을 주도했던 서울시와 광명, 하남, 과천시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지역으로 추가 지정됐다.

정부는 16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이 같은 내용의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했다.

12.16 부동산대책에 따르면 이번에 분양가 상한제 지역으로 추가된 곳은 서울 강남, 서초, 송파, 강동, 영등포, 마포, 성동, 동작, 양천, 용산, 중구, 광진, 서대문 등 13개 구 전체와 지난 11월 분양가 상한제 지정에서 제외됐던 광명시(광명, 소하, 철산, 하안), 하남시(창우, 신장, 덕풍, 풍산)와 과천시(별양, 부림, 원문, 주암, 중앙) 등 3개 시 13개 동이다.

주요 정비사업 현안이 있는 구 가운데 부동산 시장 영향력이 큰 강서, 노원, 동대문, 성북, 은평 등 5개 구 37개 동도 상한제 적용을 받게 된다.

이들 지역의 분양가 상한제는 17일부터 시행되며, 이곳에서 새로 짓는 아파트는 택지비와 건축비를 더한 분양가를 정할 때 각 지자체 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