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경기도, 내년 국비 15조8천억 확보
  • 광명지역신문
  • 승인 2019.12.12 00:18
  • 댓글 0

[광명지역신문] 경기도가 2020년도 예산으로 국비 15조 8,249억 원을 확보했다. 도는 지난 1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20년도 정부예산 수정안을 분석한 결과, 15조 8,249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이는 올해 14조 949억 원보다 1조 7,300억 원(12.2%) 늘어난 규모라고 11일 밝혔다.

경기도는 이번 예산 확보에 있어 아프리카돼지열병(ASF)로 인해 피해를 입은 농가 지원과 해결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ASF 피해농가 보상금 및 모니터링 예산 540억 원이 증액됐으며, 이 중 150억 원이 김포, 연천, 파주 등의 ASF로 피해를 입은 돼지 축산농가 피해보상을 위해 지원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동물의 사체를 열처리 해 자원화하는 동물자원순환센터 건립 설계예산도 확보됐다. 건립예산은 총 480억 원으로 설계가 완료되면, 도는 정부와 240억 원씩 부담해 향후 3년 내 건립하게 된다.

이재명 도지사는 앞서 11월 8일 열린 ‘더불어민주당-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동물자원순환센터 건립을 제안했고, 이후 국회 예산심의에서 이에 대한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2020년 정부예산 수정안에 반영됐다.

또한 도는 전기버스 600대 도입 예산을 정부에 요청해 전기버스 교체 지원비 300대분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전체 환경·안전 예산 역시 미세먼지 대응사업을 중심으로 올해 5,761억 원에서 2020년 1조 450억 원으로 4,647억 원(81.3%)이 증가됐다.

보건·복지 예산은 경기도 인구증가와 국가 복지정책의 확대에 힘입어 2019년 7조 3,488억 원에서 2020년 8조 4,171억 원으로 전년 대비 1조 683억 원(14.5%) 늘어나 국비 증가세를 주도했다.
SOC 예산도 철도와 도로 사업을 중심으로 2019년 3조 7,444억 원에서 2020년 4조 760억원으로 3,316억원(8.8%)이 증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전과 비교해도 역대 최고 SOC 예산을 확보했다.

내년도 경제·일자리 예산은 6,114억 원이 확보됐다.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지역화폐 지원예산이 올해 대비 70억 원 증가한 203억 원으로, 전국 최대 규모로 확보돼 도는 2020년도에 5,378억원 규모의 지역화폐를 발행할 수 있게 됐다. 

이밖에 국회 예산심의에서 ▲구리-안성(서울-세종)고속도로 460억원 ▲장애인 거주시설 지원 28억 ▲ASF 피해농가 보상금 150억원 ▲주한미군 공여구역 및 평택 주한미군 주변지역 지원사업 66억원 ▲한탄강 주상절리길 조성사업 10억 원 등 104개 사업 4,348억원이 정부예산안 보다 증가됐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지역신문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지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