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민주당 3선 백재현 불출마...광명갑 차기 주자 누구?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9.12.11 11:37
  • 댓글 6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3선인 백재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광명갑)이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11일 광명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불출마선언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이승조 광명갑 상무위원회 부위원장, 도의원, 시의원들을 비롯해 민주당 당직자들이 함께 했다.

백재현 국회의원이 11일 광명시청 중회의실에서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백 의원은 “1991년 정치를 시작한 이래 30여년 간 총 7번의 선거에서 저를 지지해주셨던 광명시민들께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며 “광명발전을 이루고 경기도와 대한민국을 바꾸겠다는 야무진 꿈이 있었는데 아쉬움도 남고 의미있는 일들도 많았다”며 포문을 열었다. 

백 의원은 불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를 묻는 질문에 “제가 한 번 더 국회의원을 한다 해서 현재의 국회를 바꾸는 역할을 하지 못할 것 같아 오래 전부터 불출마를 고민해왔다”며 “5개월여 남은 20대 국회에서 못 다한 일들을 잘 챙기고, 남아있는 숙제는 이제 후배 정치인들에게 부탁드리려 한다”고 밝혔다. 백 의원은 “어제 정기국회의 모습에 많은 국민들이 실망하셨을 것”이라며 “헌법 개정을 통해 국회가 제 역할을 하고 혁신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권력과 돈을 위해서가 아니라 몸으로 봉사하며, 나와 내 가족을 위해 더 많은 시간을 쓰고 싶다”면서도 “앞으로 어떤 선거에도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이지 정계은퇴를 선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여지를 남겼다.

백재현 의원의 불출마선언에는 박승원 시장, 이승조 광명갑 상무위 부위원장을 비롯해 당직자들이 함께 했다.

백 의원 불출마로 광명갑구의 민주당 차기 주자가 누가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최근 백 의원의 최측근인 조윤재 정책보좌관이 보좌관직을 사직하면서 출마설이 급부상하고 있으며, 백 의원이 지역인사들에게 소개한 것으로 알려진 우윤근 전 러시아 대사의 출마설도 회자되고 있다. 이밖에 김경표 경기콘텐츠진흥원 이사장, 심재만 전 문재인 대통령후보 안보특보, 임혜자 전 청와대 행정관도 경쟁을 벌이고 있다.

한편 백 의원은 총선까지 더불어민주당 광명갑 지역위원장직을 유지할 전망이어서 사실상 이번 선거를 진두지휘하게 된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새로운 대한민국 2019-12-13 07:11:00

    후배들을 위한 거침는 용단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냅니다. 정말 그동안 수고 않으셨습니다.
    대단하신 결정이십니다.   삭제

    • 거시기것 2019-12-12 14:53:53

      어찌 하마평에 오르는 인간들이 하나같이 거시기동네인간들인가~~~~ 광명에는 전라도향우회만 사는곳인가..이번만큼은 쉽사리 되지않을것이다.   삭제

      • 끝까지! 2019-12-12 11:27:57

        진두지휘라이것이 새정치냐?   삭제

        • 북한도 아니고 2019-12-12 00:38:46

          광명시민이 우습냐? 정치세습 결사반대!!!!!!   삭제

          • 시민 2019-12-12 00:13:56

            그동안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지역의 원로로 남아주세요   삭제

            • 당연히 2019-12-11 18:23:30

              욕심부리다가 경선에서 낙선하면 ... 더 추해 보여 결정 잘했다. 백의원이 대한민국을 어떻게 바꾸나요? 불출마는 당연한 것이요. 정계은퇴가 맞지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