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백재현 불출마 고심...민주당 수도권 중진 물갈이 신호탄?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9.11.18 21:40
  • 댓글 4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의 불출마 선언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경기 광명갑 3선인 백재현 의원도 불출마를 고심하고 있다. 수도권 3선 의원들 중에서는 처음인데 백 의원이 자진 용퇴할 경우 민주당 내 중진의원 물갈이론은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백 의원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불출마를 확정한 것은 아니지만 좋은 사람이 일할 수 있게 하고 정치를 그만두는 것도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 백재현 의원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고심하고 있다. 백 의원 불출마시 수도권 중진의원 물갈이론은 거세질 전망이다.

백 의원은 최근 측근들에게 "정치에 지쳤다"며 출마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뜻을 내비쳤고, 측근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불출마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 의원의 총선 출마 여부는 늦어도 12월까지는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백 의원이 불출마할 경우, 광명갑구는 경선을 거치지 않고 중앙당에서 전략공천을 할 가능성이 크며, 공천 과정에서 백 의원의 영향력도 크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조국 사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민주당 입장에서 지역내 탄탄한 조직을 가진 백 의원 도움없이 광명갑구 승리를 장담할 수 어렵기 때문이다.

한편 민주당 내에서 이해찬, 이철희, 표창원, 이영득 의원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으며, 원혜영(5선, 부천오정), 김성수(초선, 비례), 서형수(초선, 경남 양산을), 제윤경(초선, 비례), 최운영(초선, 비례) 의원이 불출마를 검토 중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재선, 고양병), 김현미 국토부장관(3선, 고양정),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4선, 구로을), 진영 행안부 장관(4선, 서울 용산)도 불출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늦었다 2019-11-21 09:41:32

    그 이름 만 들어도 짜증난다. 광명 위해 무엇을 했는가? 본인의 영달을 위해 일했지...
    차량기지가 온다고 해도 아무런 대책도 없고... 남 밥상에 수저들고 다닌 꼴 이젠 보기싫다.   삭제

    • 겨울지나 봄 2019-11-19 08:23:41

      30년이면 할만큼 했다. 한국당도 해보자!!!!   삭제

      • 민주 2019-11-18 23:34:34

        혹시 하위20? 망신당할까봐 관두시나요? 안 나온거면 공천 관심끄고 편히 쉬시길...   삭제

        • 하하하 2019-11-18 23:01:00

          백의원 안 나와도 지금 돌아댕기는 사람들 다 '나가리'라는 말이네. 이를 어째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