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광명시, 500인 원탁토론회 시민제안사업 122억 반영
  • 광명지역신문
  • 승인 2019.11.11 09:08
  • 댓글 1

[광명지역신문] 광명시는 지난 8월 개최한 500인 원탁토론회에서 시민들이 제안한 사업 중 29개 사업 122억원을 2020년 본예산에 반영한다고 밝혔다.

지난 8월 31일 광명시시민체육관에서 열린 500인 원탁토론회

시는 당초 최종 선정된 8개 사업만 2020년 예산에 반영하기로 계획했으나, 시민들이 제안한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원탁별로 선정된 사업을 모두 포함해 총 83건의 제안사업에 대해 관련부서 검토를 마쳤다고 밝혔다.

총 83개 제안사업 중 5개 사업은 올해 완료할 예정이며, 122억 원의 예산을 수반하는 29개 사업은 2020년 본예산에 반영하고 35개 사업은 장기적인 계획을 가지고 추진할 예정이며, 14개 사업은 불가 사업으로 분류했다.

시는 ▲외국인 노동자 밀집 지역 귀가길 순찰 강화 ▲광명동굴 진입로 꽃길 조성 ▲광명초등학교 앞 차없는 거리 만들기 사업은 이미 완료했으며 ▲자동차도로 평평하게 포장 ▲자경마을 다목적 시설 건립은 올해 안에 완료할 예정이다. 

▲청년 복합문화공간 설립 (5억9천4백만원)▲태양광을 모은 정류장 온돌의자 제공사업(1천만원) ▲흡연부스설치 확대(1억3천2백만원) ▲철산동 지하공영주차장 조성(12억) ▲광명시 순환버스(전통시장-광명역-광명동굴)설치(4천만원) 등은 2020년 신규 사업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독거노인 고독사 예방 시스템 설치(20억) ▲구조 및 응급 처치 교육 강화(3천만원) ▲청소년을 위한 지역 실․내외 체육시설 확대(2억) ▲상담을 통한 시민의 정신건강 확대(8억1천6백만원) 등 기존에 시에서 추진하던 사업은 사업대상 및 규모를 확대해서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비예산 사업인 ▲대학생 단기 일자리 선발 시 다자녀 가산점 부여는 관련부서 검토결과 내년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반면 시는 ▲4차산업 선도기업 광명 유치 프로젝트 ▲광명 따릉이 ▲철산역에서 구로방향 지하도로 확충 ▲녹지를 활용한 테마파크, 반려견 공원 조성 사업 등 2020년 예산에 반영하지 않은 사업 35건도 지속적으로 관리하여 추진할 방침이며 ▲하안4동 주공아파트 진입로 화분설치 ▲시청 앞 사거리 버스정류장 이동 ▲경륜장 스피동 대각선 횡단보도 설치 ▲특성화고 유치 ▲청소년 인재 양성교육원 설립 ▲정신장애인 종합 사회복지관 등 총 14건은 안전, 위생, 환경 등의 문제로 사업시행이 어려워 불가로 결정했다.

시는 2020년 예산반영사항 등 원탁토론회 제안사업결과를 참석한 시민들에게 11월 중 안내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일회성으로 끝나는 토론회가 아니라 시민의견이 정책과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체계화하고 그 결과를 시민들에게 수시로 공개하여 진정한 소통을 이룰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지역신문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지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게 나라냐 2019-11-11 10:58:06

    광명시장하고 500인 하고 너의집재산 팔아가지고 사업을 흥청망청 싫컷 돈쓰거라

    정의당 모병제 같은소리하네 ..
    국민의 4대의무 병역 육군병장 월급50만원이란다 .

    억울하지 똑같은 국민이면서
    기억이 확실 하지않지만 우리는 월 1만원 미만 6000원 였다

    광명시민 세금이라는 명목으로
    돈 뜯어 가지고 개지랄 떨지말아라

    대지100평 단독주택에 자식명의로있어
    기초대상자 할머니 할아버지등을 월 30만원 을 주는 것이
    이게 나라냐?

    .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