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MC 김용만이 그 이후에 드라마... '대한외국인'
  • 이근철 기자
  • 승인 2019.11.11 08:57
  • 댓글 0
▲ 방송 화면 캡처

[광명지역신문=이근철 기자] 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대한외국인'에는 방송인 구본승, 그룹 플라이 투 더 스카이 브라이언, 그룹 빅스 라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6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가수, 연기, 개그 등 다방면에서 맹활약했던 90년대 대표 청춘스타 구본승이 출연, 데뷔 시절부터 드라마 캐스팅 비화까지 다양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MC 김용만이 그 이후에 드라마 ‘종합병원’에도 나오지 않았냐고 물었고. 구본승은 “당시 이훈 씨, 이세창 씨 등 쟁쟁했던 후보들을 제치고 한동민 역에 캐스팅됐다. 나중에 감독님께 저를 왜 뽑으셨냐고 물었더니, ‘네가 특이해서 뽑았다’고 하시더라”며 웃픈(?)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MC 박명수는 "김국진과 김용만 중 누가 팬레터를 많이 받았냐"고 물었다.

이날 방송은 ‘세대 차이 극복’ 특집으로 30대 브라이언과 20대 라비가 함께 출연했다.

구본승은 IQ146의 브레인으로 밝혀지며 팀의 에이스로 지목, 기대를 한 몸에 받기도 했다.

이근철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