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김영준 도의원, "경기도가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막아라"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9.11.07 21:07
  • 댓글 2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김영준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 광명1)이 7일 본회의에서 구로차량기지의 광명 이전을 반대하며 경기도 차원에서 해결방안을 모색할 것을 촉구했다.

김영준 경기도의원이 7일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을 반대하며 경기도 차원의 지원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구로구 민원 해결을 위해 기존 구로차량기지는 국책사업의 미명 하에 80%를 용도변경해 8,400억 원을 조달할 계획인 반면, 광명시는 이미 천왕차량기지가 있고, ‘광명하안2 공공주택지구’에 공동주택 5400호가 들어선다"며 "소음, 분진 피해가 우려되고 이전할 부지에서 100m도 안 되는 곳에 노온정수장이 있어 식수 오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서울시와 국토부는 경기도와 광명시를 무시해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최근 국토부는 구로차량기지 이전을 기정사실화해 국회 본예산 반영까지 서두르고 있다”며 “경기도가 구로차량기지를 광명시로 이전하지 못하도록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투기과열지구 지정시 주택담보대출 담보인정비율(LTV) 개선, 학교폭력전담기구 설치도 주장했다. 

김 의원은 “투기과열지구 지정시 주택담보대출 담보인정비율(LTV)이 40% 이하로 강화되어 주택투기를 방지하고 있으나,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기 전에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을 추진한 조합원은 투기자들이 아니다”라며 “정비구역 지정고시 이전부터 거주한 ‘원주민 조합원’에게 투기과열지구의 LTV를 완화하도록 제도를 개선해 재정착률을 높여야 한다”고 피력했다.

끝으로 그는 “학교 내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의 80%가 교사와 학부모로 구성돼 있지만 전문적 지식이 부족한 학부모가 대처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지적하고, “학교외부에 별도의 전담기구를 설치하고 외부 전문가로 구성해 학교폭력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에휴 2019-11-16 09:22:38

    시민은 다음 총선에서 누굴 막을까나   삭제

    • 장사꾼 국책사업 2019-11-08 08:53:16

      (1) 노온저수장 200M 떨어져 있으며. 완전 지하화가아니고

      (2) 시계추마냥 구로역까지 왔다갔다하는 서틀 전철이라 구로역에서
      인천 서울 수원 갈려면하면 육교건너 환승하여야하며

      (3) 소하동 구름산터널 통과하는 2 Km 노선연장 지하철공사비용 몇천억은
      광명시에다 부담시키려는 장사꾼 속셈 국책사업.

      (4) 장사꾼 국책사업이라도 국책사업은 못막는다
      차량기지 좀더 멀리 떨어져(시흥 광명 경계선)하고
      서틀전철아니며 .구름산터널 통과 지하철 연장 하여야한다

      .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