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광명시, 국제안전도시 인증 첫 발...전국 최초 민관협치 '시험대'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9.11.07 03:50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광명시가 2023년을 목표로 국제안전도시 인증을 추진한다. 6일 광명시는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위한 기본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안전도시위원회와 실무위원회 위원을 위촉했다.

광명지역신문의 제안으로 작년 10월 지역사회 12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이 ‘국제안전도시 추진 광명시민연대(이하 ’광명시민연대‘, 위원장 주미화)를 결성해 '전국 최초 민관협치 국제안전도시 추진‘을 선포하고, 광명시에 지속적으로 이를 촉구한지 1년 1개월만이다. 기존의 국제안전도시가 관 주도로 이루어진 반면, 광명시는 시민사회 제안으로 추진되는 최초의 사례라는 점에서 주목을 끌고 있다.

국제안전도시 추진 광명시민연대가 작년 10월 개최한 '국제안전도시 추진 선포식'

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ISCCC, 스웨덴)가 인증하는 국제안전도시는 ‘사고와 재해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위해 지역사회 모든 구성원들이 지속적이고 능동적으로 노력하는 도시’를 말한다.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위한 안전도시위원회는 강희진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며, 주미화 광명시민연대 위원장이 부위원장으로 위촉됐다. 광명시의회는 이주희 시의원을 추천했으며, 광명시, 경찰서, 소방서, 교육지원청 공무원, 광명시민연대 관계자 등 15명으로 구성됐다.

중추적으로 실무를 담당할 안전도시실무위원회는 자살예방, 교통, 재난, 범죄, 산업안전 등 5개 분과 총 25명으로 안전한 광명을 만들기 위한 제도 개선 역할을 하게 된다. 각 분과위원장으로는 광명시민연대 관계자들이 위촉됐다.

광명시가 6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박승원 시장의 주재로 '국제안전도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오늘 착수보고회는 광명시가 국제안전도시로 공인받기 위한 중요한 자리”라며 “시민단체가 주도하는 가운데 지역 내 안전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도록 관련부서가 힘을 합쳐, 시민 안전이 최우선인 광명시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연구용역 보고회에서 협성대학교 산학협력단 김기예 연구원은 "광명시 지역안전진단을 통해 고위험 계층에 대한 지원방안을 개발할 것"이라며 "지역사회 구성원의 적극적 참여에 기반을 둔 사업추진 인프라를 구축해 광명시민의 손상발생 감소 및 지역안전수준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명시는 연구용역을 통해 지역사회의 안전관리 수준과 취약점을 진단하고 중장기 추진계획을 수립해 시민 안전을 지키기 위한 기반을 갖춰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광명시민연대 측은 "이제라도 국제안전도시가 본격 추진돼 다행"이라며 “어린이와 장애인, 노인과 여성 등 위험에 노출될 우려가 큰 계층에 대한 정책 제안, 범시민 안전캠페인 등을 통해 지속가능한 안전도시를 만드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