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철파엠` 대해 권상우 역시 제 안에
  • 이근철 기자
  • 승인 2019.10.12 17:24
  • 댓글 0
▲ SBS

[광명지역신문=이근철 기자] 김영철은 권상우의 등장에 "요즘 권상우씨의 생활 연기에 대한 칭찬이 많다. '저건 연기가 아니라 실제'라는 평이 있다"며 권상우의 연기를 높게샀다.

대해 권상우 역시 "제 안에 있는 모습을 연기를 하는 것이니까 그렇게 보이시는 것 같다. 제가 사극 드라마나 영화를 기피한다. 대사톤이 저랑 맞지 않는다. 저 때 정말 저런 식으로 이야기를 했을까 싶은거다"고 밝혔다.

권상우는 추억의 키워드로 토크를 하던 중 드라마 ‘천국의 계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게 됐다.

“한정서씨를 요즘에도 봅니다”라며 “지하주차장에서 같은 동네 살거든요”라고 웃음을 터트렸다.

“항상 내 주변을 맴돌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권상우는 "'연기가 아니라 나였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 아무래도 집 안에서 생활하는 신들은 실제 결혼 생활이 도움이 된 부분도 많다"고 전했다.

권상우는 이제껏 한 역할 중에서 "가장 어떤 모습과 많이 닮았냐고 물으면 저는 항상 '동갑내기 과외하기'의 지훈이가 저와 많이 닮은 것 같다고 대답한다"고도 말했다.

이근철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