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관객을 돌파한 소식을 전했다 “최파타”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9.10.12 05:38
  • 댓글 0
▲ SBS 보이는 라디오 캡처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9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김래원과 강기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방송에서 김래원은 자신이 출연한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가 개봉 5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한 소식을 전했다.

"관객 여러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며 "모두 강기영 씨 덕분인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래원은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감독님과 스태프들이 '여자주인공이 생각나는 사람이 있냐'고 물었을 때 '공효진 씨 생각난다'고 말했다. '같이 할 수 있다면 참여하겠다'고 했는데 마음이 맞아서 출연하게 됐다"며 "설레기도 하고 정말 좋았다"고 밝혔다.

김래원은 영화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에는 "어떤 연애가 연애냐"는 질문을 받았고 "저 그런 거 잘 모른다"고 답하면서 부끄러워해 눈길을 끌었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