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조연출 손현기~ 날 녹여주오
  • 김원조 기자
  • 승인 2019.09.14 12:52
  • 댓글 0
▲ tvN

[광명지역신문=김원조 기자] ‘날 녹여주오’ 이홍기, 채서진, 차선우가 특별 출연했다.

이홍기는 예능국 스타 PD 마동찬(지창욱 분)의 후배 조연출 손현기 역을 맡았다.

동찬을 존경하고 동찬의 프로그램을 보면서 예능 PD가 되었다는 그는 동찬이 시키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다 하는 일편단심 동찬 바라기다.

공개된 스틸컷 속 이홍기는 1999년도에서 바로 튀어나온 듯 그 시절의 스타일을 그대로 장착하였다.

그런데 생기 넘치던 조연출 손현기는 20년 뒤 고집불통 예능국 국장이 된다.

이홍기가 임원희가 되는 20년 세월이 놀랍다.

‘날 녹여주오’만이 보여줄 수 있는 코믹한 상황이 기대되는 대목이기도 하다.

7월 군입대 전 촬영을 마친 차선우는 ‘날 녹여주오’를 통해 팬들의 아쉬움을 달랠 예정이다.

1999년 미란(원진아)의 남자친구이자 이해 불가한 철학도 ‘황병심’ 역을 맡은 것.

20년 뒤, 심리학 교수가 된 병심을 연기할 심형탁과의 묘한 싱크로율이 기대감을 자극하는 가운데, 병심은 이해할 수 없는 정신세계로 미란을 ‘멘붕’에 빠트릴 예정이라고.

냉정하고 차가운 보도국장 나하영(윤세아 분)의 20년 전은 배우 채서진이 연기한다.

누구보다 동찬을 사랑하고 걱정하던 아나운서 나하영. 동찬이 사라진 20년 동안 마음이 얼어붙어 냉철함이 고스란히 느껴졌던 윤세아의 스틸컷과는 달리, 채서진은 되레 얼음도 녹일 것 같은 순수함과 사랑스러움으로 가득해, 호기심을 발동시킨다.

김원조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