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작품으로 영화 첫 주연을! '양자물리학'
  • 김원조 기자
  • 승인 2019.09.14 05:28
  • 댓글 0
▲ 양자물리학 포스터 캡처

[광명지역신문=김원조 기자]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아이파크몰CGV에서는 영화 ‘양자물리학’의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된 가운데,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창훈, 이성태 감독이 참석했다.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 화타 이찬우(박해수 분)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정치권이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을 한 방 먹이는 범죄 오락극이다.

박해수는 이번 작품으로 영화 첫 주연을 맡았다.

그가 맡은 이찬우는 ‘이빨 액션’답게 대사도 많고 감정을 있는 그대로 드러낸다.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보여준 박해수의 모습과 180도 달랐다.

“첫 주연작이다 보니 정말 많이 떨었다. 작품을 보니까 더 떨리더라. 지금도 관객들에게 어떻게 보여질지 기대가 많이 된다”고 전했다.

“제목이 왜 ‘양자물리학’이냐는 말부터, 영화를 보는 관객이 제목에 끼워 맞추기 위해 이와 관련한 대사를 넣는 것이 아니냐라는 의문을 가질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찬우가 이야기 하는 양자물리학은 소재가 아니라 철학적인 개념이다. 이러한 양자물리학이 개입하기 위해서 시나리오 과정도 최선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김원조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