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광명시, 태풍 링링으로 4명 경상...재산피해 2억3천만원
  • 광명지역신문
  • 승인 2019.09.10 00:21
  • 댓글 0

[광명지역신문] 광명시가 제13호 태픙 '링링'으로 인해 인명피해 4명(경상), 재산피해 2억3천만원(161건)이 발생했다고 9일 밝혔다.

7일 운영된 비상대책 상황실

농작물 비닐하우스 피해가 56건 1억1천여만원과 가로수와 공원 피해가 55건 5천5백만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외 신호등 및 표지판 파손, 중앙선 분리대 파손, 공사장 가림막 파손, 지붕 마감재 추락 등 크고 작은 피해를 입었다.

광명시는 지난 7일 태풍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전직원의 절반인 483명의 직원이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태풍 피해를 파악, 응급 조치에 나섰으며, 향후 피해실태조사 등을 통해 신속한 복구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지역신문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지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