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광명시, 자매도시 부안군 양파농가돕기 나서
  • 서인숙 기자
  • 승인 2019.09.03 23:55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서인숙 기자] 광명시가 3일 시청에서 자매도시 부안군의 ‘양파 농가 돕기 행사’를 가졌다. 지난 8월 1일에 이어 두 번째다. 이날 행사에는 박승원 광명시장과 권익현 부안군수가 함께 양파농가 돕기에 나섰다. 

광명시가 3일 시청에서 자매도시 부안군의 ‘양파 농가 돕기 행사’를 가졌다. (왼쪽 박승원 광명시장, 가운데 권익현 부안군수)

광명시와 자매도시 부안군은 최근 기상여건 등에 따른 작황호조로 양파 가격이 하락함에 따라 양파 농가를 돕기 위해 두 차례에 걸쳐 양파 사주기 운동을 펼쳤다. 이에 공무원과 시민들이 동참해 총 1,943망(29,145kg), 1,450만원의 성과를 올렸다.

한편 광명시는 부안군과 지난 2016년 7월 자매결연을 맺고 직거래 장터와 문화 교류 등을 진행하고 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