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고양~양주~의정부" 경기북부 동서 잇는 교외선 재개되나?
  • 서인숙 기자
  • 승인 2019.09.03 23:33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서인숙 기자] 경기도가 고양시, 의정부시, 양주시와 함께 15년 넘게 중단 돼 온 교외선의 운행재개와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교외선 노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재준 고양시장, 안병용 의정부시장, 김대순 양주부시장은 3일 오후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이 같은 내용의 ‘교외선 운행 재개 및 전철화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교외선은 고양 능곡역에서 양주 장흥역, 송추역 등을 거쳐 의정부역으로 이어지는 31.8㎞ 구간을 연결하는 철도다. 지난 1963년 8월 설치된 이후 관광, 여객, 화물운송 등 경기북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해 왔으나, 지난 2004년 4월 이용 수요 저조를 이유로 운행이 중단돼 교통불편이 가중되어 왔다.

실제 과거 고양 능곡역에서 의정부역까지 교외선을 탈 경우, 33분이면 도착을 했지만 현재 수도권 전철을 이용할 경우 2회 환승(경의중앙→4호선→1호선)을 거쳐 1시간30분이 걸리며, 광역버스를 이용해도 1시간 10분 가량이 소요되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교외선은 지금은 수요부족으로 운행을 하고 있지 않지만 여러 측면에서 꼭 필요하다. 첫째 운행 자체가 새로운 수요를 불러올 수 있고, 둘째 그간 부족했던 경기북부 인프라를 확충할 수 있고, 마지막으로 순환 철도망 구성을 위해서도 꼭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협약에 따라 도와 3개 시는 교외선 운행재개가 조속히 추진 되도록 국토교통부에 공동 건의하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에 교외선 복선전절화가 반영되도록 행정지원 등 제반사항에 적극 협력해 나가게 됐다.

도는 내달 중 국토부 등 관계기관에 공동 건의문을 제출하고, 교외선 복선전철화의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과 관련, 관계기관과 지속 협의할 계획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