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정대운-김영준 도의원, 광명 취락지구개발 어떻게?
  • 서인숙 기자
  • 승인 2019.08.22 10:03
  • 댓글 1

[광명지역신문=서인숙 기자] 통합개발이냐? 개별개발이냐? 개발방식을 두고 광명시와 주민들의 입장이 달라 갈등을 겪고 있는 취락정비사업의 해법은 뭘까.

정대운 도의원(광명2,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 김영준 도의원(광명1, 경기도 테크노밸리 특별위원장)이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에서 21일 광명시 취락지구 관계자, 경기도청, 경기도시공사, 광명시청 관계자들과 취락지구 개발에 대해 논의했다.

광명시에서는 13개소 취락정비사업이 진행 중이다. 이 중 두길지구와 원광명지구는 도시개발사업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동의서와 주민 의견을 반영한 개발계획 제안서를 광명시에 접수하였으나 하수처리시설 부지확보방안, 사업부지 확장에 대한 근거 부족, 기반시설 미확보 등의 사유로 현재 계류 중이다.

광명시는 개별개발을 할 경우 난개발이 될 수 있어 통합개발을 추진해야 하며 광역교통시설 등이 수립되어 있지 않은 상황에서 추진은 어렵다는 입장이지만 추진위는 입장이 다르다.

추진위는 주민들의 재산권 제약과 일상생활의 불편함을 호소하며 조속한 사업 진행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원광명·두길·식곡지구는 독립적 생활권 지역으로 서울광명 고속도로, 하수처리장, 저류지, 영서변전소 및 군사철도 등으로 타 지역과 물리적으로 분리되고 확장성이 없어 통합개발이 의미가 없다는 주장이다.

이에 정대운, 김영준 도의원은 조합원·주민이 시행사업 주체가 되고 시는 지원하는 방식으로 취락지구 개발이 되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철도나 도로 등 기반시설은 시와 도에서 지원하는 방향으로 해결책을 제시하였다. 아울러, 취락지구 도시개발 및 광명·시흥테크노밸리의 성공을 위해 '학온역 추진협의체'를 구성키로 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