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김포시, 내부정보 유출 수사의뢰에 시의회 '발끈'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9.08.21 13:54
  • 댓글 1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최근 김포시 임기제공무원인 A 정책자문관이 근무시간 중 당구 레슨을 받고, 초과근무 기록을 남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김포시가 개인정보 유출자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잇단 시정 관련 내부정보 유출에 대해 강력히 대처해 공직기강을 바로잡겠다는 것인데 김포시의회가 의정활동을 위축시키는 행태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김포시 관계자는 “개인정보 유출자 수사의뢰가 시의회를 겨냥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 이전부터 개인 이력서 등 김포시 공직자들만이 알 수 있는 내부 정보 유출은 걱정할 만한 상황”이라고 지적한 뒤 “개인정보 보호법에 업무상 알게 된 개인정보를 누설하거나 권한 없이 다른 사람이 이용하도록 제공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는 만큼 당사자 동의를 구하지 않은 개인정보 유출은 개인의 명예를 훼손하게 되는 등 심각한 일로,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수사를 의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포시는 "일부 언론에 보도된 정책자문관의 출퇴근 정맥인식 시간과 월별 초과근무내역은 내부 유출자의 자료 제공 없이는 알 수 없는 사실"이라며 "개인정보 누출은 공직자의 기강해이 중 대표적인 범법행위“라고 밝혔다.

이에 김포시의회는 시 집행부가 문제가 드러난 직원의 복무기강이 아니라 개인정보 유출에 초점을 맞추는 것은 부당하다며 비난하고 있다.

김포시의회는 "지난 7일 김포시 정책·공보·안보 분야의 임기제 공무원에 대한 근무상황을 자료로 요구해 받았다"며 "이는 공무원 근무실태를 점검하는 정상적이고 당연한 의정활동"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료분석 결과 직원 복무행태의 문제점이 확인된 바, 집행기관이 개인적 일탈과 조직 내부의 복무기강을 바로잡아야 함에도 개인정보 유출에 초점을 맞춰 경찰 수사권 활용이라는 이례적인 상황을 벌인 것은 시의회의 의정활동 위축을 겨냥한 의도라는 지적이 있다"이라며 "불필요한 논란을 촉발해 의정활동을 위축시키는 행위에 대해 엄중 경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의뢰에 앞서 해당 공무원에 대한 문책을 해야 할 것"이라며 "내부 조사기관을 비롯한 행정 조사기관을 활용해 자정능력을 키우라"고 지적했다.

한편, 정책자문관 근무와 관련 제기된 지적에 대해 김포시 관계자는 “적법한 절차를 통해 초과근무가 이뤄졌고 당시 직무수행도 확인됐지만 근무시간 중 근무지 이탈은 일부 사실로 밝혀져 문책했다”고 밝혔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