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의견] 건강도시라더니…빛 좋은 개살구?
  • 익명 <광명시민>
  • 승인 2011.03.30 00:00
  • 댓글 0

광명보건소를 이용하는 광명시민입니다. 보건소 한의원에서 저렴하게 침을 맞고, 약을 먹고 있는데 한의사님의 약 처방이달라서 “왜 이 약을 주냐고 물봤더니 인기있는 약은 다 떨어져서 없다”고 합니다. “약을 더 주문하면 되지 않냐?”고 물어봤더니 예산이 아직 잡히지 않아서 어쩔 수 없다고 합니다.

광명시장은 건강도시라는 타이틀로 상까지 받으면서 진정 시민들이 먹어야 할 약이 없어 다른 약을 먹어야 하니 정말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물론 다른 약도 먹으면 효능이 있겠지만 예산이 없다는 이유로 인하여 다른 약을 먹어야 한다는 것은 시민들의 복지증진에 신경을 쓴다는 건강도시 이미지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것 같네요. 얼마전에 보건소를 방문하기 어려운 광명동 지역 주민들을 위해 보건분소까지 개소한 광명시 아닙니까. 시민들의 건강권에 조금 더 세심한 배려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익명 <광명시민>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