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집사부일체’ 칭찬이 계속되자 함께 있는 이덕화에게 존경심을 드러냈다.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9.08.16 14:56
  • 댓글 0
▲ 사진=SBS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집사부일체’ 최수종과 멤버들이 미니 축구 게임을 즐겼다.

편지를 꺼낸 이승기는 “짠내나는 ‘집사부일체’ 제작진들에게”라고 말문을 열었다.

최수종은 멤버들의 칭찬이 계속되자 함께 있는 이덕화에게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덕화는 멤버들의 이목이 집중되자 "연기는 혼자하는 것이 아니다"며 "남이 있어야 내가 빛나고 내가 있어야 남이 빛난다"고 말했다.

그렇기에 그는 항상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멤버들은 고개를 끄덕였다.

“나는 세형 씨를 우리 팀으로 영입하겠다”라며 멤버들과 빨대 축구 대결을 시작했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