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도시어부’ 재회에 크게 기뻐했다고 한다.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9.08.16 12:33
  • 댓글 0
▲ 사진=채널A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15일(목)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기획 장시원/ 이하 ‘도시어부’) 102회에서는 지상렬이 코스타리카에서 형님들과 재회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연예계 대표 낚시꾼 지상렬은 지난해 4월과 5월 ‘도시어부’ 게스트로 출연하며 화려한 입담과 남다른 낚시 실력으로 활약을 펼친 바 있다.

지상렬은 1년 3개월여 만에 다시 만난 형님들에게 큰절을 올리며 벅찬 마음을 드러냈고, 큰형님 이덕화는 그를 부둥켜안으며 타지에서의 반가운 재회에 크게 기뻐했다고 한다.

이경규는 “요즘 바쁠 텐데? 빅피쉬 잡으러 가던데?”라며 타사 낚시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지상렬에게 촌철살인의 한 마디를 날렸다.

이덕화 역시 맞장구치며 “내가 (상렬이를) 얼마나 사랑했는데”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급기야 지상렬은 “저도 전기세는 내고 살아야 할 거 아니에요”라며 생계형 방송인임을 내세우며 감정에 호소했다고 전해져 웃음 폭탄을 예고했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