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설·칼럼
고속철 광명역이 우리에게 남긴 것[뒷담화 - 공개된 이야기보다 더 재밌는 비하인드 스토리]
  • 광명지역신문
  • 승인 2010.11.16 00:00
  • 댓글 0

공개된 이야기보다 더 재밌는 숨겨진 기사 속 비하인드 스토리…광명지역신문 창간 7주년, 몇 가지 이야기들을 공개합니다.

"중앙에서 하는 일인데 광명에서 아무리 떠들어봐야 어쩌겠어" 당시만해도 광명은 너무 소극적이었다. 온 나라가 4,068억원을 들여 지은 고속철 광명역의 간이역 전락을 분개했지만 정작 광명은 조용했다. 광명역은 고속철 사업의 핵심역이었고, 간이역이 되는 과정에서 중앙부처는 광명과 논의도 하지 않았다.

▲ "황당해서 할말없습니다" 2004년 4월 광명역 정상화를 위한 침묵시위 한 장면.
이유없이 무시당해도 항의 한번 제대로 하지 못하는 광명의 현실이 싫었다. 광명지역신문 홍석우 발행인은 백남춘 광명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지역의 단체들을 모아 2004년 3월 범대위를 조직했다. 광명지역신문은 범대위를 외부에서 지원하면서 광명역 시발역 환원, 영등포역 정차검토 백지화, 광명역 연계교통망 확충 등을 요구하는 100만 서명운동을 함께 했으며, '고속철 광명역 이대로 좋은가'라는 주제로 국회의원 간담회를 주최하는 등 심층보도로 여론을 형성하고, 주도했다.

▲ 2005년 11월 이철 당시 철도공사 사장의 광명역 폐쇄 발언으로 철도공사 앞에서 대규모 궐기대회가 열렸다.
이 싸움이 초기에 어려웠던 이유는 외부의 문제보다 내부적인 원인이 컸다. 광명역이 이슈로 부각되는 것은 현 정치인에게 달갑지 않은 것이었다. 2004년 총선 이후 백재현 시장, 전재희 국회의원, 이원영 국회의원, 문해석 광명시의장은 모 음식점에 모여 광명역 문제를 시끄럽지 않게 해결하자는 합의까지 했다.

이에 광명지역신문은 시장과 국회의원들의 행태에 대해 비판했으며, 백재현 시장은 4자 합의를 깨고 100만 서명운동을 시 차원에서 지원했고, 전재희, 이원영 의원은 추병직 건교부 장관을 만나 영등포 정차 백지화와 광명역 정상화 약속을 받아내기에 이르렀다. (이 약속은 2010년 10월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영등포 정차를 발표하면서 깨졌다) 광명역 문제는 그동안 중앙의 부당한 대우에 말한마디 못하고 당하던 광명시민들이 뭉쳐서 움직이는 계기를 마련했다.

▲ 2005년 전재희 의원(오른쪽에서 두번째)과 당시 추병직 건설교통부장관(오른쪽에서 세번째)이 영등포역 정차검토 백지화와 광명역 정상화를 위한 확답을 받아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지역신문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지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