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의견] 흉물스럽게 방치된 골프연습장
  • 김정숙 - 하안동
  • 승인 2010.11.16 00:00
  • 댓글 0

가을이 지나가는 모퉁이에서 노랗게, 붉게 물든 단풍을 사진기에 담아보려 길을 나섰지만 아무런 조치없이 방치되어 있는 철구조물이 렌즈에 담겼다. 태풍 곤파스가 세이브존 앞 골프장 시설물을 할키고 지나간 자국이다. 곤파스가 전국을 휩쓸고 지나간지 석 달이나 되어 가고 있는 지금까지 흉물스럽게 치워지지 않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가.

진성고 앞은 더 심각하다. 우리 아이들이 이 길을 지나가다 혹여 장난치거나 호기심을 갖는다면 대형사고가 날 수 있다. 아찔하기까지 했다. 아직까지 조치가 없는 무슨 사정이 있는지 모르나 진성고 건너 편은 휘어진 철구조물 가까이 갈 수 없도록 가드라인이든 뭐든 행인들이 근접할 수 없게 빠른 조치를 해 주기 바라며 골프장도 빠른 시일내에 정상적인 모습을 볼 수 있기를 바란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김정숙 - 하안동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