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설·칼럼
화장실 가기 힘드십니까?변비, 장기간 계속되면 대장암 등 검사해야
  • 길욱현 <성모길내과 원장, 본지 자문위원>
  • 승인 2010.03.24 00:00
  • 댓글 0

언제인가 의사가 변비도 하나 해결하지 못한다고 멱살 잡혔던 일이 있습니다. 그런데 정말 근본적으로 원인을 모르면 해결하기 힘든 것이 변비입니다.

변비는 매우 흔해서 전체 인구의 80%가 일생에 한번은 변비를 경험한다고 합니다. 변비라는 단어는 누구나 다 알고 있지만 막상 무엇을 변비라고 하느냐 물으면 대답이 쉽지 않습니다. 이러한 혼란은 의사들에게도 마찬가지지만 요즘은 어느 정도 통일이 되었습니다.

변비는 각 사람마다 의미가 다른 증상으로 대개 대변을 보는 횟수가 일주일에 2회 이하이고, 대변의 무게가 하루 30∼35g 이하이거나, 배변 4회 중 1회 이상에서 딱딱하고 굵은 변이 나오거나, 배변 4회 중 1회 이상에서 과도한 힘이 필요하거나, 배변 4회 중 1회 이상에서 배변 후 변이 남아있는 듯한 느낌이 드는 경우 등 5가지 사항 중 2가지 이상이 3개월 이상 지속되는 경우를 “변비(Constipation)”라고 다소 복잡하게 정의하고 있습니다.

변비는 특히 젊은 여성이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에게 많은데 굳이 병원을 찾기보다 변비약을 사먹는 경우가 흔합니다. 하지만 시중에서 팔리고 있는 변비약은 모두 대장운동 활성화를 돕는 약으로 장무력증인 노인이나 허약체질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효과가 없으므로 되도록 복용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따라서 변비가 장기간 계속될 경우에는 의사의 진찰을 통해 정확한 원인을 짚어봐야 합니다.

위, 십이지장 궤양이나 담석, 부인과 질환에 의해 스트레스성 변비가 나타나기도 하지만, 대장암이나 직장암의 주요 증상으로도 나타납니다. 암 덩어리가 장을 틀어막아 변이 안 나오는데도 변비가 심해졌거니 하고 결국 치료시기를 놓쳐 생명을 잃는 경우도 종종 발생합니다.

변비의 원인은 부위별, 장관의 기능 또는 구조적 이상, 근육과 신경 기능에 따라 매우 다양하므로 변비증상을 치료하기 앞서 변비를 유발할 수 있는 여러 상황에 대한 적절한 검사가 우선돼야 합니다. 변비의 증상 초기에 대장의 손상을 최소화하고 원인을 파악하여 대장항문의 자율적 회복기능을 최대화하도록 단계적인 치료의 선택을 위해서 의사와의 상담이 필수적입니다.

결론적으로 쾌변을 위한 첫걸음은 자신에게 온 변비의 원인을 아는 것이며, 약의 남용보다는 운동과 식이의 변경을 통한 생활습관의 변화가 변기 위에서 어느 때보다도 행복한 자기만의 시간을 만드는 전제 조건임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길욱현 <성모길내과 원장, 본지 자문위원>  02-2060-5069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