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설·칼럼
[사설] 백재현-전재희 의원에게 묻는다6.2 지방선거, 인재가 관건이다
  • 광명지역신문
  • 승인 2010.01.24 00:00
  • 댓글 2

6월 2일 치러지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출마희망자들의 움직임이 바쁘게 진행되고 있지만 정작 지역주민들은 별반 관심이 없다. 우리 지방선거에 정당공천제가 도입된 것은 지난 2006년부터였다. 물론 그 이전에도 ‘내천’이라는 명목으로 정당과 후보자는 연계되어 있었다.

그러나 좋은 후보자를 공천해 책임정치를 이루겠다는 취지로 도입된 정당공천제는 오히려 정당내 기반과 기득권을 가지고 있지 않은 정치 새내기들의 정치 입문을 어렵게 만들었고, 당내 충성도로 공천 여부를 판단하고, 줄세우는 관행을 더욱 강화시켰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상황이 이러니 생활정치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참신한 지역 인재들은 정당에 굽신거리고 싶지 않아서, 줄 서고 싶지 않아서 출마를 포기해 버리기 일쑤다.

정당에서 지역인재를 발굴하고, 끌어들이려는 노력이 게으르니 선거 때마다 출마희망자로 비슷한 이름들이 거론되고, 이들의 역량 역시 고만고만하다는 평가를 받을 수 밖에 없다. 광명의 인재난은 이런 정치적 상황에서 기인한다.

여전히 유권자들은 정당에서 공천한 인물이 주민들을 위해 일할 사람이라기보다는 당에 복종하는 인물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그 밥에 그 나물’이라는 유권자들의 냉담한 반응은 이런 구태의연한 정치현실 속에서 당연지사인 셈이다.

그러니 내가 사는 지역의 시장과 도의원, 시의원이 누구인지도 모르거니와 누가 되든 상관이 없다. 지역을 위해서가 아니라 소속 정당의 이해관계와 중앙선거의 지역기반으로 활용되는 이들을 굳이 기억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6월 지방선거는 광명시의 미래를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일이다. 그동안 주민들을 답답하게 하던 지역사회의 인재난은 분명히 기존 정치권의 잘못이다. 광명에는 인재가 없는 것이 아니라 인재들을 안아갈 수 있는 큰 그릇이 없었던 셈이다.

자의건 타의건 정당공천제 하에서 백재현, 전재희 국회의원과 같은 지역의 힘 있는 정치인들이 이번 지방선거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라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 이들의 지역사회에 얼마만큼의 책임의식을 가지고, 좋은 인재를 발굴하느냐에 따라 지역사회는 달라진다. 좋은 인재는 제 발로 굴러 들어오기를 기다릴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찾아나서서 발굴해야 하는 존재다. 당의 기득권 세력의 반발을 우려해 이런 노력들을 게을리 해서는 안된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얼마만큼 유권자들의 입맛을 당길 수 있느냐의 1차적 책임은 정당의 몫이다.

우리는 선거가 정치인의 놀음이 아닌 지역주민들이 참여하는 유쾌한 축제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 지방선거의 주인공은 지역주민이다. 반드시 뽑아주고 싶은 후보들이 경합을 벌일 때 유권자들은 선거를 즐긴다. 백재현, 전재희 국회의원에게 묻는다. 당에 충성할 사람을 원하는가, 지역주민들에게 충성할 사람을 원하는가.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지역신문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지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강아지 2010-01-28 19:19:47

    우리 유권자는 다 알고 있는 듯합니다. 위원장에게 충성하고 그에게 도전을 하질 않을 사람을 위에서는 원하고,ㅡ 아래 시민들은 시민을 위해서 충성하는 사람을 원한다고....자본주의 선거는 돈과 충성과 형식적인 민주절차가 당선요인이 됩니다.   삭제

    • 시민 2010-01-26 14:35:58

      출마자를 선택함에 있어 이사람이 정말 시민들을 위해 봉사하려는 마음과 자세가 있는 것인지 권력을 잡고 이득을 취하기위해 출마하려는 건지를 분석해 구별을 해야한다 그것이 당과 시민을 위해 서로간 도움이 되는 것이다 자질없는 자는 애초 기회조차 주지 말아야 한다 고향사람, 선후배등 인정에 치우쳐 선택해서도 안된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