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설·칼럼
[사설] 국민 기만한 철도공사 책임자 물러나야
  • 광명지역신문
  • 승인 2005.09.12 00:00
  • 댓글 2

고속철 광명역을 폐쇄하고 영등포 정차를 검토하는 철도공사 사장의 망언에 국민들은 분노한다. 그동안 일관성없는 정책으로 국민들을 기만해 온 철도공사가 돌이킬 수 없는 자충수를 두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광명역은 서울의 인구와 교통분산을 목적으로 당초 시발역으로 지어진 대규모 역사다. 여기에 투입된 혈세만 해도 4,068억원이나 된다.

철도공사는 광명역을 이용하는 사람이 적으니 없애고 영등포에 중간역을 만들어 수입을 늘리겠다는 단세포적 발상을 하고 있다. 국민의 발이 되는 철도정책을 이런 식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것이 놀랍다. 철도공사의 부실에 대한 책임을 국민에게 떠넘기려는 속셈이다.

고속철은 단지 지금 당장 조금 불편하다고 해서 또는 당장 적자가 발생했다고 해서 중간역을 마구잡이로 추가해서는 안된다. 좀 더 장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 게다가 광명역이 적자를 보고 있으니 광명시가 비용부담을 하지 않으면 역을 폐쇄하겠다는 철도공사의 태도는 무책임하기 짝이 없다.

철도공사가 영등포에 중간역을 세우겠다며 내세운 핑계거리는 수익성이다. 철도정책은 공익성이 전제돼 있으므로 단순히 수익성을 기준으로 판단할 수 있는 문제도 아니거니와 이들이 주장하는 수익성을 굳이 따져보면 허점이 많다. 결국 광명역, 서울역, 용산역 이용승객을 영등포로 흡수할 뿐이지 새로운 수요 창출을 한다고 보기는 어렵다.

영등포 정차문제는 정치권의 압력과 영등포 상권을 챙기려는 모 재벌그룹의 로비로 불거져 나왔다. 대규모 국책사업이 이런 몇몇 사람들의 이득을 챙기는 수단으로 이용되고 철도공사는 이에 놀아나 몇푼의 이득을 보겠다는 심사다.

건설교통부는 광명역 활성화를 위해 광명역과 영등포역을 잇는 전철을 내년 상반기에 개통할 예정이다. 철도공사 사장의 이번 망언은 광명역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는 정부와 지자체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었다.

철도공사의 관계자는 우리나라 국책사업이 원래 계획대로 되는것을 본 적이 있느냐고 태연하게 반문한다. 그만큼 원칙도 명분도 없이 그때 그때 상황에 따라 움직여 왔다는 말이다.

철도공사는 외부 압력에 밀려 영등포 정차를 할 것이 아니라 당초 계획대로 광명역이 시발역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연구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사회적 문제를 일으킨 철도공사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은 이번 사태의 책임을 통감하고 물러나야 할 것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지역신문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지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말 말 말 2005-09-13 10:35:43

    광명역 폐쇄 한다고 수익이 늘까요? 그렇다고 보이지 않는데...
    광명역 갈 인간들이 영등포로 가는 것 뿐일 것일텐데..
    있는 광명역이나 편히 갈수있도록 해주는 것이 나을 것같은데...
    광명역 주차장도 만차인데 그것을 어떻게 해결 할런지....
    정신 차리시고 광명역 연계 교통망이나 확실히 하시지요.
    누구의 입김인지 멀라도 그러면 안됨니다.
    애시당초의 계획대로 하세요. 영등포는 무슨......   삭제

    • 최고야 2005-09-13 10:11:23

      철도공사 책임자 뿐만아니라 이를 관망해온 광명 국회의원, 시장, 시의원 모두 물러나야 한다. 일이 터져야 움직이는 한심한 노릇은 이제 그만 하자. 명분이 확실하고, 일의 진행이 이렇게 되서도 안되는 일인데 왜 여기 까지 와야 했는지....... 남 탓 할 것 없다. 이제 부터라도 적극적으로 막고 나서야 한다. 소 잃고 외양간도 고치지 못 할 일이 생기기 전에 말이다. 또 혈세를 낭비하려는 철도공사는 각성해야 함은 물론이고 광명역 활성화를 위해 전심을 다해야 한다. 영등포역에 또 돈을 쳐 들이려는 망각은 하지도 말아야 한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