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방송/연예
‘저스티스’ 제작진은 얼마 남지 않은 첫...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9.07.14 18:48
  • 댓글 0
▲ 사진=KBS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KBS2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 연출 조웅, 황승기, 제작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는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최진혁)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손현주)이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스릴러. 지난 상반기에 믿고 보는 남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청률과 작품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던 ‘왜그래 풍상씨’와 ‘닥터 프리즈너’의 흥행 배턴을 넘겨받은 하반기 기대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저스티스’에는 깊은 감정 연기와 디테일한 캐릭터 분석을 모두 갖춘 최진혁과 손현주가 있다.

이들의 환상적인 연기 시너지가 2019년 KBS 드라마 흥행사를 이어나갈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동생의 복수를 위해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 역을 맡은 최진혁과 가족을 위해 악마가 된 범중건설 회장 송우용 역을 맡은 손현주는 욕망을 향해 질주하며 숨겨진 진실에 서서히 다가갈 예정.

제작진은 “얼마 남지 않은 첫 방송을 위해 열심히 촬영에 임하였다. 최진혁과 손현주의 독보적인 존재감이 극을 가득 채운다. 각각의 연기력도 흠잡을 데 없지만, 함께 있을 때 더욱 좋은 시너지가 발휘된다”고 전하며, “상반기 안방극장에 명품 연기를 선보였던 유준상과 남궁민에 이어 하반기에는 최진혁과 손현주가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자신한다.

첫 방송까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이 같은 손현주의 카리스마와 눈빛, 묵직한 아우라가 이번 ‘저스티스’를 통해 보여줄 악역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 시킨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