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부천시, 9월까지 1,497개소 담배소매점 일제 점검
  • 서인숙 기자
  • 승인 2019.07.08 12:44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서인숙 기자] 부천시보건소는 흡연단속 8개 점검반 26명의 인력을 투입하여 1,497개소의 관내 담배(전자담배) 소매점을 대상으로 7월부터 9월까지 일제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최근 감사원이 실시한 국가금연지원사업 추진실태 감사 결과 대부분의 담배(전자담배) 판매점이 담배광고물을 가게 밖에서도 보이게 설치하고 있고, 새롭게 출시된 액상형 전자담배(JULL)가 다양한 맛으로 청소년의 흡연을 조장할 우려가 있어 집중 점검하기로 한 것이다.

점검반은 관련 규정의 실효성을 확보하고, 담배소매점 내 담배광고의 적정 관리로 금연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음의 준수사항 집중 계도·홍보할 계획이다.

계도 내용은 청소년 유해물건 청소년 대상 판매금지, 담배(전자담배) 소매점 영업소 내 모든 담배 광고물 내용이 영업소 외부에서 보이지 않도록 관리, 담배가 아닌 제품을 담배 또는 담배로 오인되도록 광고하는 행위 금지 등이다.

정해분 부천시보건소장은 “철저한 점검으로 화려하고 충동적인 담배 광고를 제한하여 담배(전자담배)로부터 청소년 건강을 보호하고, 담배연기 없는 건강한 부천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