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설·칼럼
A/S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편집장이 독자에게] 두 가게 주인의 승부 '책임공천'
  • 장성윤 편집국장
  • 승인 2009.07.22 00:00
  • 댓글 6

모처럼 백재현 국회의원과 오랜 시간 지역 돌아가는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그가 말합니다. 책임지지 않는 정당공천제는 잘못이라고. 공천을 준 후보에게 하자가 있다면 국민에게 사죄하고, 다음 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이 정당의 도리라고. 그는 민주당 중진 의원들에게도 같은 이야기를 했답니다.

정당공천은 신중하게 이루어져야 하고, 정당은 후보자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생각해보니 지금까지 어떠한 정당도 이런 책임을 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니 자질없는 후보에게 공천을 줘 잡음이 생겨도 또 다른 후보를 추천하고, 공천권을 돈으로 팔고 사는 일이 벌어지곤 한 것이지요.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벌써부터 지역정가가 술렁입니다. 아마도 무더운 이 여름이 지나고 찬 바람이 슬슬 불어오면 지역사회는 의도하든 의도하지 않든 본격적인 선거 모드에 돌입하게 될 겁니다.

민선 4기 이효선 시장이 임기 초반부터 지금까지 숱한 구설수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일로서도 그리 후한 평가를 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차기 시장후보가 누가 될 것인지는 지역사회 초미의 관심사입니다. 일반 시민들 역시 지역사회에 대한 관심도도 높아졌습니다. 덕분에 ‘현 시장보다는 잘 할 수 있다’는 막연한 기대감으로 무임승차하려는 무모한 이들도 많아졌습니다.

저는 물건을 살 때 가게 주인이 어떤 사람인지 먼저 살펴 봅니다. 아무리 싼 물건이라도 최선을 다해 설명해 주는 이가 있는가 하면, 제품의 기능을 물으면 귀찮아하며 대충 고르라는 주인도 간혹 만날 수 있습니다. 후자의 경우 저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가게를 나옵니다. 이런 집에서 물건을 샀다가는 혹여 제품에 하자가 있어도 교환은 커녕 A/S를 받는 것조차 기대할 수 없다는 생각에 팔아주기 싫습니다. 이런 주인들은 별 것도 아닌 물건 하나 고르면서 되게 까다롭게 군다며 손님 뒷통수에 대고 고함을 지르기도 합니다. 하지만 아무리 별 것 아닌 물건이라도 내 돈 주고 사는 것인데 그렇게 까다롭게 굴지 않으면 영 찝찝하고 불안하고, 손해보는 느낌인 걸 어쩌겠습니까.

하물며 내 돈으로 월급을 주는 일꾼을 선택하고 지역의 미래가 걸린 일인데 더 까다롭게 굴어도 누가 뭐라 하겠습니까. 앞으로 광명의 1년은 지나간 10년보다 더 중요할지도 모릅니다.

솔직히 말씀드려서 내년 지방선거에서 막강한 공천권을 행사할 수 있는 백재현 의원의 이야기는 스스로에게 ‘책임공천’이라는 족쇄를 채우는 것과 같습니다. 지역에서 오랜 기간 정치를 했던 그는 지역에서 자신의 역할과 책임이 무엇인지 잘 압니다. 저는 광명시장을 거친 백재현, 전재희 의원의 고민이 서로 다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두 가게 주인은 좋은 제품으로 승부해야 하고, 친절한 사후 서비스도 보장해야 합니다.

오랫동안 사랑받는 명품의 생명은 장인의 손길과 고객이 미안해 할 정도의 철저한 A/S에 달려 있습니다. 이제 A/S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입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편집국장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어이없어 2009-07-27 03:14:42

    밑에 밑에 님..공연한 안티는 혹 열등감 때문? ㅋㅋㅋ기사와 칼럼 정도는 구별할 줄아셔야지   삭제

    • 시민 2009-07-27 00:53:01

      현실적으로 정당공천제 폐지는 어렵지요. 그러니 공천권을 가지고 있는 백재현, 전재희 의원이 지역에 책임감을 가지고 공천해야 하지 않겠어요? 지금처럼 양아치같은 시장 만들지 않으려면 신중해야지.   삭제

      • 만나서안녕 2009-07-25 05:56:05

        기자가 기사쓰는것은 자기 마음이다....속된 말로 꼴리면 꼴리는대로 노느거지 뭐
        그런데 너무 편파적으로 기사를 다루는것 같다.
        같은 기자로서 그렇구먼..
        24일 세계영어축구대회 개막식에 안보이더군....멋지 기사꺼리가 있었는데...
        사기꾼에게 광명시가 당한거지 뭐...이효선시장이 인사. 조상욱이가 축사....어린학싱들이 130,000원씩 내고 참가했대.제주도에서왔대....2000여명이면 엄청난 돈인데.
        알고보니 사기꾼이라....안광철 축구협회장이 잘 알아...이회택축구교실 지도자도 사기꾼에게 당했다고 투덜대더군....그래서 모두가 경찰에 고발. 조사를 받고 있대
        이기자 화이팅!   삭제

        • 철산동 2009-07-24 21:23:41

          시의원 도의원은 상품이다? 하여간 기사 참 희한하게 쓴다.
          공천 받으려고 시도의원과 후보자들이 지역국회의원 치마자락, 바지가랑이 잡는 것 부터 없애기 위해 정당공천제부터 폐지해야한다는 기사를 써야지.. 기자가 시장 까댈 생각만하고 정작 시민들 생각은 안중에도 없구나.   삭제

          • 믿습니다 2009-07-24 14:38:26

            백의원님 꼭 물갈이 해주세요
            요즘 갑구에서는 의원님이 돈은 받지 않아도 그 측근들이 돈을 받을 수도 있다라는 얘기가 나옵니다.측근이란 오랬동안 갑구에서 일했던 분들이겠죠?

            유능한 사람으로 꼭 공천해주세요
            믿겠습니다.

            유능한 사람으로...의원님 홧팅   삭제

            • 현명한 2009-07-24 12:49:48

              딴나라당에도 쓸만한 물건있고,, 싹수가노랑당도 쓸만한물건있다.,

              정치인이라면 ,,입에서 신물트림이 나지만..

              광명시 총당선자중에서.. 딴나라당 45% 싹수가노랑당 45%.

              무소속및기타귀뚜리미당이.10% ..이렇게하여야.. 국회에서 쌈박질 없으니..

              지역마다 눈깔을 잘부릅뜨고 잘찍어라.... 선거날 놀러가고 선거참여도안한주제에..

              비평만 하지말고, 특히 전문지식은 물론 인격(인성)도 잘보고스리..

              그래도 싹수가 노랑당이라도

              모두,,다~아. 백시장처럼 눈깔이뚫리고 귀가열려있는 사람만 있으면

              정치인 "욕. 을 하지않겠다..

              정치인 당선관록(몇선) 자랑만.하지말고 .

              소문없이 열심히 실천하는정치인을 선택하자. 선거철. 시기와

              동네 같은밥줄유지 결혼식에만 나타나지 말고..

              특히 공천 받으려고 돈준비하는 사람들.은 이번 장마시 일가족 벼락을맞아서

              돈없는사람도 대한민국.에서 좀.더불어살자.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