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설·칼럼
김치국부터 마시는 철도공사
  • 백남춘 상임고문
  • 승인 2005.08.31 00:00
  • 댓글 0

▲ 백남춘 <본지 상임고문, 광명상공회의소 회장>
옛말에 떡 줄 사람은 생각도 안하는데 김치국부터 마신다는 속담이 있다.

최근 고속철의 영등포역 정차검토를 위해 용역을 하겠다고 설치는 철도공사의 행태가 그렇다. 용역업체 선정문제, 용역비용 분담문제 등을 광명시, 영등포와 협의하겠다는 것이다. 게다가 광명시를 대하는 철도공사의 태도는 그동안 이들이 얼마나 지방자치단체를 무시해 왔는지 단적으로 보여준다.

지난 22일 이 문제를 협의하겠다며 광명시의회를 찾아 온 철도공사 관계자는 공사 사장도,사업단장도 아니었다. 책임있는 관계자도 아닐 뿐더러 어떠한 설명 자료의 준비도 없었다. 이들은 또 말했다. 용역을 한다고 해서 반드시 영등포에 정차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이런 말만 늘어놓다가 결국 이들은 의회에서 쫓겨났다.

작년 12월 광명시를 비롯한 인근 7개시 주민들은 광명역의 시발역 환원과 영등포역 정차반대를 위한 80만 서명을 받아 청와대, 국회 등에 청원을 제출했었다. 이런 마당에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격으로 광명시가 왜 당초 계획에도 없던 영등포 정차 검토를 위한 용역을 협의하고 그 비용까지 나누어 내야 한다는 것인지 황당할 뿐이다.

철도공사의 행태는 우리나라 국책사업이 왜 신뢰받을 수 없는지를 보여준다. 당초 시발역으로 약속돼 4,068억원의 예산이 투입된 고속철 광명역이 중간 간이역으로 전락했을 때도 건설교통부와 철도공사는 광명시에 단 한마디의 사전 설명도 없었다.

시발역이라고 철석같이 믿고 지역개발의 비전을 세우던 지자체의 계획이 변덕스런 중앙의 말바꾸기로 물거품이 될 위기에 놓이게 된 것이다.

중간역을 더 이상 세우지 않겠다던 건교부와 철도공사는 하루 아침에 말을 바꿔 중간역을 우후죽순처럼 지었고 이제는 지방의 소규모 중간역 때문에 적자가 발생한다며 투덜대고 있다.

이런 무책임한 논리에 광명은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광명은 구두로 하는 어떠한 약속도 있는 그대로 믿지 말아야 하며 영등포 정차와 관련된 용역도 용납하지 말아야 한다.

이 문제는 결코 광명시와 영등포의 싸움이 아니다. 국책사업의 실패 책임을 지역이기주의로 몰고 가려고 하지 말라.

영등포 정차문제는 명분도 가치도 없다. 더 이상 예산낭비는 안된다.서울의 인구와 교통분산을 위해 시발역으로 지어진 광명역의 기능을 살려야 한다.

우리는 지켜보고 있다. 혈세를 낭비하고 나라를 좀먹는 철도공사의 행태를. 정치권과 야합해 유전사업비리로 국고를 날리고 단군 이래 최대국책사업인 고속철 사업을 명분없이 바꿔가며 국민의 등골을 빼먹고 있는 책임은 누가 질 것인지 가려야 할 것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백남춘 상임고문  bnc@naver.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남춘 상임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