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복지
경기도, 영유아 ‘놀권리’ 확보 위해 놀이지도사 배치
  • 김인숙 기자
  • 승인 2019.06.17 13:36
  • 댓글 0

[광명지역신문=김인숙 기자] 경기도는 7월부터 도내 26개 시군의 27개 시군 육아종합지원센터에 놀이지도사 1명씩 배치한다. 배치되는 놀이지도사는 ‘아이사랑놀이터’ 등의 공공실내 놀이시설을 순회하면서, 아이의 강점에 따른 놀이방법과 영유아 상호작용기술을 부모들에게 지도한다.

도는 이와 함께 민간 놀이시설 이용에 따른 경제적 부담 해소와 폭염 및 미세먼지 발생 등으로 실외활동이 어려운 가정에서 양육하는 영유아가 편하게 접근해 놀이를 할 수 있는 공공 놀이시설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이사랑 놀이터’ 등 놀이 환경을 현재 도내 78곳에서 2022년까지 100곳으로 확대하며, 시설에는 육아종합지원센터에 배치된 지도사가 순회하며, 영유아 눈높이에 맞춘 놀이의 방향과 방법을 부모에게 알려줄 예정이다.

아울러 18일에는 아동이 놀이로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는 권리, 자유롭게 놀면서 성장할 수 있는 놀 권리, 건전한 놀이문화를 조성한다는 내용을 담은 ‘경기도 아동의 놀 권리 증진을 위한 조례’를 공포하기로 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김인숙 기자  porsche4@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