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완주군청) 완주군 결혼이주여성 효부상 선정
  • 황준호 기자
  • 승인 2019.06.14 19:35
  • 댓글 0

[광명지역신문=황준호 기자] 완주군 화산면에 거주하는 부티홍(한국이름 이윤정 41·여)씨가 ‘제11회 대한민국 손순자 효부상’의 섬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14일 완주군에 따르면 대한민국 손순자 효부상은 지난 2009년부터 노부모를 섬기는 일에 헌신하는 아름다운 며느리를 발굴해 대상, 섬김상, 화목상 등 3개 부문으로 시상하고 있다.

2003년 한국으로 시집온 부티홍씨는 2명의 아이를 키우면서 11년 동안 시부모를 극진히 모셔왔다.

특히, 2010년부터 몸이 편찮으셨던 시아버지(83세)를 2011년 돌아가시기 직전까지 만삭의 몸으로 간병했으며, 같은 해 시어머니까지 중풍과 뇌졸중으로 쓰러지고, 중증치매까지 앓게 되자 병원비 마련을 위해 낮에는 육묘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퇴근 후에는 시어머니 병간호를 하며 지극정성으로 시부모님을 모셔왔다.

이웃 주민들은 “멀리 타국에서 시집와 시부모님을 극진히 모시는데 안쓰러워 위로의 말을 건네면 언제나 씩씩하게 괜찮다고 말하는 부티홍씨가 대단하다고 느껴졌다”며 “따뜻한 마음에 매번 감동하고, 이번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손순자 효부상은 이번 수상자를 선정하면서 지난 4월부터 3개월간 전국 대상 공모와 전문가 심사 및 현지 실사를 하는 등 꼼꼼한 심사과정을 거쳤다.

시상은 오는 27일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개최된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낯선 한국에서 한국 며느리도 하기 힘든 시부모님에 대한 효와 섬김을 통해 타의 모범이 되었던 부티홍씨가 수상의 기쁨을 누리게 돼 무척 기쁘다”며 “그동안 고생했던 부팅홍씨에게 작은 추억을 선물할 수 있어 기쁘고, 앞으로도 결혼이주여성들을 위해 늘 힘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출처=완주군청)

황준호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