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유근식 도의원, 경기도가 서울민원 희생양?...구로차량기지 문제 道가 나서라!벙커C유 퇴출 지원이 실질적 미세먼지저감 대책도 주문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9.06.11 22:15
  • 댓글 3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유근식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 광명4)가 도의회 본회의 자유발언을 통해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에 대해 절대 불가 입장을 밝히고, 경기도에 적극적인 반대 목소리를 낼 것을 촉구했다.

유근식 경기도의원이 구로차량기지 일방적 이전 사업에 대해 경기도 차원의 적극적인 반대와 미세먼지 주범인 벙커C유 사용억제를 위한 지원대책을 주문했다. @사진=경기도의회

유 의원은 “구로철도차량기지는 운영상 문제가 있어 이전하려는 것이 아니라 단지 땅값이 비싼 구로차량기지의 활용가치만을 생각하고, 구로구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국민의 혈세 1조원을 들여 이전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차량기지가 국토교통부 뜻대로 옮겨지게 되면 구로구는 지역단절을 극복하고, 민원이 해소되겠지만 그 고통은 해소되는 것이 아니라 광명시로 고스란히 전가되어 소음, 분진, 지역단절, 자연환경 파괴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유의원은 “국토부가 마음대로 광명시, 시흥시, 부천시, 인천시까지 수도권 시민들의 식수를 책임지고 있는 노온정수장 바로 옆에 차량기지를 이전하려고 하는데도 불구하고, 경기도는 수수방관만을 할 뿐 어떠한 입장표명도 하지 않고 있다”며 “경기도가 서울 구로구를 위한 조직이냐, 광명, 시흥, 부천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국토부의 일방적 사업 추진에 대해 경기도가 도민을 외면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덧붙여 유의원은 “차량기지 이전에 대해 경기도가 적극 대처해야 한다”며 "더 이상 서울시의 문제해결에 경기도 시․군이 희생 대상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또한 유 의원은 미세먼지 주범인 벙커C유 사용을 억제하기 위한 대책 마련도 촉구했다. 유 의원은 "경기도는 2022년까지 초미세먼지 수준을 33%까지 저감시키겠다는 종합대책을 세웠지만 정작 미세먼지 주범인 벙커C유를 사용하는 아파트와 공장이 221곳에 달하나 사용억제 대책은 미흡하다"며 “벙커C유는 가장 저급유로 LNG에 비해 미세먼지는 24배, 미세먼지 생성물질인 질산화물은 1.8배, 황산화물은 무려 수백 배에 달하는만큼 시급히 지원을 통해 다른 연료로 대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유의원은 “특히 벙커C유 보일러를 사용하고 있는 아파트 단지의 경우 단지 내에 중금속이 포함된 오염물질이 정체되어 그 연기 속에서 주민들과 아이들이 생활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미세먼지 저감과 주민건강을 지킨다는 점에서 지원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투 기 반대 2019-06-12 15:04:19

    제주위 뿐 아니라 대다수 광명시민들은 찬성합니다.
    광명시 발전을 저해하는 일부 극렬 투기꾼들의 난동은 무시해주세요   삭제

    • 나리님들은? 2019-06-12 10:46:14

      광명국회의원님들은 어디가셨나?...
      차량기지 온다고 해도 팔짱 끼고 구경꾼으로 변해 버렸네...
      선거 때면 표 달라고 갖은 애교 다 떨면서...내년엔 모두 바꾸어야 합니다. 넘 많이 해 먹었어... 이젠 곰팡이 냄새가 난다...   삭제

      • 아이구 2019-06-12 08:51:49

        아이구 무서워
        이재명 도지사가 일개 도의원이 자유발언에
        겁이나서 움찍 하여 잠도 못~자겠내
        도지사실 3층 층층대까지 5분거리이니
        도지사 만나서 호통을 좀~치시지
        행사용 자유발언은 비행기 지니간뒤 생색내기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