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경기도시장군수협, "예산 떠넘기는 경기도...시,군 재정 위협"
  • 김인숙 기자
  • 승인 2019.05.13 16:10
  • 댓글 0

[광명지역신문=김인숙 기자]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회장 염태영, 수원시장) 임원단은 지난 9일 경기도의회를 공식 방문하고 ‘2019 고교 무상급식’ 도-시·군 예산 분담 비율 등 공동 현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박승원 광명시장(협의회 사무처장)은 “이미 도-시·군 재정발전협의회를 통해 경기도 신규 사업의 경우, 도와 시·군의 예산 분담 비율 ‘5:5’를 기본안으로 협의한 바 있다”며 “경기도가 도-시·군 분담 비율을 당초 합의와 달리 ‘3:7’로 강행하는 것은 시·군 재정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고교 무상급식’ 안건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참석자들은 ‘지방자치법 시행령’ 제8조에 ‘고등학교’의 운영 사무는 기초단위(시·군·구)가 아니라 광역단위(시·도)가 맡도록 명시된 점을 지적했다. 인접 지역인 서울과 인천의 경우, ‘고교 무상급식’ 지원 예산 분담률이 각각 ‘6:4’(서울)와 ‘7:3’(인천)으로 경기도가 제안한 ‘3:7’ 비율과는 거리가 있다.

임병택 시흥시장(협의회 대변인)은 “지방소비세가 15%로 인상되면서 경기도는 추가 예산이 약 2,800억 원 늘어날 전망”이라며 “늘어난 세수를 가지고 또 다시 도가 일방적으로 도-시·군 매칭사업을 실시하게 되면, 당초 지방분권의 취지와 달리 시·군의 재정만 악화돼 더욱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김영식 협의회 사무국장은 “도지사 역점 사업인 ‘청년배당’이나 ‘산후조리비 지원’ 사업의 경우, 재정발전협의회를 통해 도-시·군 분담률을 ‘7:3’으로 합의했었다”며 “시·군의 재정상황이 열악한 상황인 만큼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전향적 검토를 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은 “최근 경기도 시·군을 순회하면서 현장의 목소리를 많이 청취했기 때문에 시·군의 사정을 잘 알고 있다”며 "의회 차원에서 면밀히 검토하고 해법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김인숙 기자  porsche4@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