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인간적으로 대책마련해달라"전철협, 생존권 및 주거안정 순회집회
  • 장성윤
  • 승인 2005.07.29 00:00
  • 댓글 0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이하 전철협)는 1일 오전 11시 광명시청 정문 앞에서 광명개발지역주민 생존권 및 서민주거안정 순회집회를 열었다.

소하택지개발 주민대책위원회, 광명5동 소방대책위원회 등 서울, 경기에서 모두 160여명이 참가한 이날 집회에서 전철협 이승호 지도위원은 "법과 제도를 운운하는 지방자치단체는 각성하라"며 "백재현 시장은 법과 제도 때문에 안된다고 하지만 말고 개발관련법에 의해 피해를 당하는 주민들을 위해 인간적으로 정책적 대안을 만들어 하루 빨리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철협측은 "순회집회는 노무현 정부에게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보장하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8월말에 만들어질 부동산 정책에 더 이상 개발지역 주민들의 인권과 주거 생존권이 유린되지 않도록 관계법의 제, 개정을 촉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광명지역개발주민들은 정당한 보상과 이주대책이 수립되지 않는다면 죽음으로 사수할 것 광명시장은 화재 이주민들을 인권적 차원의 지원을 보장할 것 광명시장은 광명전역에서 각종 개발로 인해 주거권과 생존권이 유린되는 광명시민을 적극적으로 보호할 것 등을 요구하고 있다.

소하택지개발 주민대책위원회 김기환 위원장은 "시장이 대화자체를 거부하고 있다"며 "노 대통령이 부동산 정책을 법과 제도 이전에 시민사회단체와 충분한 협의를 통해 수립하라고 지시했음에도 이를 외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기환 위원장은 "시장이 시장 일을 제대로 하지 않고 방관만 한다면 광명시민들의 도움을 받아 시장사퇴를 촉구하고 국민소환제와 같은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고통받는 개발지역주민들을 외면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집회에는 문해석 광명시의장, 전재희 국회의원, 이병렬 민주노동당 광명시위원장 등이 격려사를 보내왔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